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아플수록 마음관리를 잘 해야

조회 수 5391 추천 수 0 2009.01.13 02:06:14

장영희 교수님을 아시나요?
제가 이 분 글을 인용하면서 참 좋아했는데 얼마 전 신문을 보니까
휠체어에 탄 모습으로 환하게 사진을 찍었더군요.
열두 번 예정된 항암 치료를 지금 네다섯 번째 쯤 받은 것 같습니다.
한 살 때 소아마비에 걸려서 그렇다는데 몸이 불구입니다.

그런데 몸만 불구이지 감정 상태는 남들과 똑같습니다.
문학을 했지, 시를 했지, 그러니 감성이 굉장히 풍부합니다.
사랑도 했겠고 그러다 보면 실연도 당하고 그랬겠지요.

그런데 몇 년 전에 유방암이었다가 3년 만에 재발이 되었답니다.
틀림없이 마음속으로 미워했을 거란 말이지요?
자기도 모르게 자신의 이런 처지를 원망하고 미워하고 그랬겠죠.
그런 것 때문에 또 병이 왔습니다.

그리고 소아마비라서 서지를 못하니까 건강상태가 그만큼 안 좋습니다.
그때도 척추로 인한 것이라고 하더군요.

자기 몸이 정상이 아니면 마음관리를 더 잘 해야 합니다.
그런데 감정은 풍부합니다.
자기는 밋밋한 생활은 견디지 못한대요.
열정적이다 보니 감정처리가 안 되는 것이지요.
뜨겁다 보니 몸이 마음을 감당하지 못합니다.

또 학문에 대한 열정도 엄청납니다. 그 건강을 가지고 박사예요.
그러니 짐작이 되지요.
아마 사랑을 해도 뜨겁게 했을 겁니다.

3년 만에 다시 재발하면서 ‘내가 그 공부를 또 못 했구나’하고 깨달았답니다.
누굴 미워하고 그랬겠지요.
얼마나 마음 아파하고 그랬겠어요?
이제는 축복으로 안다고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1 감사, 엔돌핀보다 수천만 배 강력한 치료제 2009-02-02 6828
100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 2009-01-30 5403
99 자력으로 고치는 방법, 타력으로 고치는 방법 2009-01-27 5684
98 병은 공개적으로 고할수록 좋다 2009-01-23 5539
97 병을 이기는 여섯 가지 실천 2009-01-20 5789
96 축복으로 받아들이는 마음 2009-01-16 5134
» 아플수록 마음관리를 잘 해야 2009-01-13 5391
94 걸리는데 10년, 낫는데 10년 2009-01-09 5567
93 암세포를 품고 사는 스님 이야기 2009-01-06 5269
92 병이 들었을 때의 마음가짐 2009-01-01 5438
91 기분관리를 할 줄 알아야 2008-12-30 5494
90 우울증은 생존의 문제 2008-12-26 6712
89 만성피로는 마음이 일어나기 싫은 것 2008-12-23 5488
88 급한 사람, 생각 많은 사람, 욕심 많은 사람 2008-12-19 7920
87 편협한 사람, 마음을 열지 못하는 사람 2008-12-16 6090
86 병이 온 원인을 꼼꼼히 따져보라 2008-12-12 5165
85 마음을 풀어야 몸이 풀린다 2008-12-09 5546
84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한다 2008-12-05 6379
83 커피만 마시며 사는 아주머니 이야기 2008-12-02 6068
82 72근의 정(精)을 아껴라 2008-11-28 6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