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오늘의 명상
HOME > 명상학교 > 온라인 명상

100308.jpg

 

 

 

    어허 어허 !

    누굴 위해 눈물 흘리나?

    인민들 괴로움 노래하며

    아득한 하늘 바라보네.

    아방궁(阿房宮) 구름다리 하늘에 비껴

    서산의 나무 다 가렸네.

    질탕한 즐거움 돌이키지 못하다.

    초나라 횃불에 불타고 말았지.

    수레바퀴 파묻힌 위에 봄풀이 돋아나고

    비단 치장 뒤덮은 들판에 사슴이 뛰노네.

    기둥 들보 아로새기며 사치 일삼는 동안

    한 해 가도록 농가에는 거친 베옷 한 벌 없었지.

    애석하다, 목석이야 본래 팔다리가 없다지만

    슬프도다, 인민에겐 피와 살이 있음이여 !

    가죽 벗겨 피 빨고 뼈까지 도려내고도

    가진자의 욕심은 하늘을 찔러 그칠 줄을 모르누나.

    앞에 가던 수레 엎어진 일 역사에 실렸건만

    어인 일로 어리석은 짓 멈추지 않나?

    그대들은 보지 못하는가

    집 하나 지으면 열 집이 이산함을

    머리에 이고 등에 지고 울며 비틀비틀 쫓겨가는 저 모습을.

 

 

                                - 梅月堂 김시습 (1435 ~ 149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53 가장 버리기 힘든 것 file 2010-04-07 2698
1152 비우고 채우기 file 2010-04-05 2382
1151 왜 비우라고 하는가? file 2010-04-02 2231
1150 자신을 버려 우주를 얻는다 file 2010-03-31 2099
1149 겸손하고자 한다면... file 2010-03-29 1998
1148 하늘을 알면 엎드린다 file 2010-03-26 2236
1147 머리를 숙이다 file 2010-03-22 2430
1146 낮아져야 이해한다 file 2010-03-19 2447
1145 비워내는 공부 file 2010-03-18 2379
1144 수련과 겸손 file 2010-03-16 2393
1143 하단부터 차오르는 것이 정법 file 2010-03-12 3082
1142 어떤 호흡을 해야 하는가? file 2010-03-10 2407
» 가진 자의 욕심은 하늘을 찌르고 file 2010-03-08 2194
1140 우주기로 하는 단전호흡 file 2010-03-05 2361
1139 내기를 강화하고 파장을 낮추는 수련(2) file 2010-03-02 2455
1138 내기를 강화하고 파장을 낮추는 수련(1) file 2010-03-01 3057
1137 떠오르는 대로 해결하고 넘어가기 file 2010-02-26 2266
1136 업을 해소하는 방법 file 2010-02-24 2636
1135 업을 해소하는 수련 (2) file 2010-02-22 2302
1134 업을 해소하는 수련 (1) file 2010-02-18 2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