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명상을 했더니 하루에 두세 시간 밖에 안자고,
안 먹어도 된다고 자랑하는 분이 계시더군요.
헌데 적게 자는 것을 자랑할 필요는 없습니다.
인간으로 태어난 이상 인간답게 살다 죽으면 되는 것이지요.


인간은 반은 동물이고 반은 신(神)입니다.
동물의 특징이 잘 먹고 잘 자는 것이잖아요?
특별한 경우에 금식이나 불와(不臥)를 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평상시에 그런 척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지요.


잘 때는 누워서 잘 자고,
먹을 때는 즐겁게 먹고,
그렇게 살면 되는 것입니다.
안 먹고 안자는 게 명상이 아니지요.


또 명상을 하면 우리 몸의 리듬이 알아서 조절됩니다.
명상이 진도가 많이 나가서 피곤할 때는 한없이 잠이 오고,
명상을 덜 하면 덜 먹고 덜 자게 되고……  
이렇게 리듬을 타면서 사는 것입니다.
우리 몸이 늘 같지가 않습니다.


먹을 때는 잘 먹고, 잘 때는 푹 자고,
이렇게 하면서도 얼마든지 명상할 수 있습니다.
양적으로 많이 하지 말고, 할 때 집중적으로 하세요.
명상하지 않는 시간에는 다른 일을 열심히 하시고요.
명상을 하는 것인지 자는 것인지 모르는 상태로
계속 앉아 있는 분도 계시더군요.

일할 때도 일하는 것인지 명상을 하는 것인지 모르게 일하시고요.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려고 하지 마세요.
먹을 때는 잘 먹고, 잘 때는 푹 자고, 일할 때는 열심히 일하세요.
그 때 그 때 상황에 충실한 것이 도(道)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잘 먹고, 폭 자고, 열심히 일하고 2008-03-28 7473
20 기(氣)를 보전하는 방법 2008-03-24 7579
19 피로를 푸는 방법 2008-03-21 7258
18 걷기에는 심신을 치유하는 힘이 있다 2008-03-15 7006
17 체력을 기르는 방법 2008-03-10 8395
16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2008-03-06 6517
15 몸을 사랑하는 습관 - 미안한 마음, 아껴주는 마음, 감사한 마음 2008-03-03 7118
14 왜 아플까 2008-02-28 6434
13 오행 체질이 절대적이지는 않아 2008-02-25 8803
12 꿈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2008-02-15 9550
11 계절, 시간과 관련된 오행 불균형 2008-02-11 6142
10 날씨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2008-02-04 6104
9 몸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2008-01-26 7498
8 얼굴에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2008-01-18 8342
7 성격으로 나타나는 오행 불균형 2008-01-07 8516
6 사람마다 각각 다른 불균형이 있다 2008-01-03 6566
5 다 같은 사람인데 왜 다를까 file 2007-12-30 6609
4 우주만큼 복잡한 인체 2007-12-28 6494
3 자신의 몸은 자신이 돌볼 수 있어야 2007-12-24 6604
2 건강보다 우선하는 가치는 없다 2007-12-17 6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