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조회 수 3361 추천 수 0 2010.10.26 11:47:35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드라마를 쓸 때는 시점을 열아홉 살 수준으로 두라.”방송국 관계자들이 흔히 하는 말입니다.

나이 오십이 돼도 정신연령은 열아홉 살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열아홉 살짜리를 겨냥해서 쓰면 틀림없이 시청률이 높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그게 작품의 수준을 낮게 두라는 뜻은 아닙니다. 열아홉 살이 어리지가 않습니다.

열아홉 살은 인생을 통틀어 감수성이 가장 예민한 시기입니다.

열아홉 살 쯤 되면 자기 주관이 서기 때문에 남이 어떻게 할 수가 없습니다.

 

 

 

외국에서는 자식을 열여덟 살 때부터 자립시키는데 그게 참 합리적이더군요.

우리는 스물 몇 살까지 부모가 끼고 살고, 결혼이니 직장이니 다 관여해야 직성이 풀리는데

그 정도 나이가 되면 본인의 주관이 서기 때문에 존중해 줘야 하는 겁니다.

 

 

 

부모라 할지라도 그러한데, 하물며 친구나 선후배의 입장에서는 어떻겠는가?

말할 것도 없이 본인에게 다 맡기고 의사를 존중해줘야 합니다.

본인이 하고자 하는 바를 들어 주고 조언해 주는 입장이어야지 지도해 주는 입장이면 안 됩니다.

상대방이 아무리 나이가 어리다 할지라도 눈높이를 동등하게 둬야 하는 겁니다.

나와 대등한 인격을 갖춘 인격체로 대해야 합니다.

 

 

 

거기서 조금 더 가르치려면 방석 두께만큼만 위에서 대하십시오.

그것이 가장 바람직한 선배의 모습입니다.

항상 문제는 상대방을 자신보다 낮게 보는 데서 생깁니다.

왜 상처를 주느냐 하면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시각으로 얘기하기 때문입니다.

 

 

 

얼마 전에 인도의 어느 성자가 쓴 책을 봤는데 아주 통쾌하더군요.

탁탁 집어주면서 시원스럽게 얘기하더군요. 그런데 그 분의 단점이 또 그거였습니다.

높은 데서 내려다보면서“인간들아!”하고 얘기하는데 지도자로서 그런 방편을 쓸 수도 있습니다.

그렇게 카리스마를 풍겨야 따라오는 무리가 많을 테니까요.

대등하게 대해주면 깔아뭉개려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기법상의 문제입니다.

 

 

 

하지만 진심으로 사람을 대할 때는, 상대방이 인격을 갖춘 사람이라면 항상 눈높이는 자기와 같게 둬야 합니다.

조금만 높아도 안 됩니다. 조금 낮아지면 오히려 그때는 무리가 없습니다.

아무리 나이가 어린 사람이라 하더라도 눈높이를 같게 하거나 낮게 하면 무리가 없고 상대로부터 존경을 받는데,

항상 눈높이를 높게 해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입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 나보다 조금이라도 더 책임을 가진 사람이면 예의를 갖추시기 바랍니다.

함부로 반말을 하지 마시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수선재 2011-01-25 4943
84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수선재 2010-12-02 3720
83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수선재 2010-11-23 3707
82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수선재 2010-11-15 3258
81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수선재 2010-11-09 3216
80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수선재 2010-11-09 3397
»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수선재 2010-10-26 3361
78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수선재 2010-10-18 3396
77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수선재 2010-09-13 3474
76 소인, 중인, 대인 수선재 2010-09-07 4743
75 나는 어떤 학생인가 수선재 2010-08-26 3818
74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수선재 2010-08-03 3475
73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수선재 2010-07-30 4108
72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수선재 2010-07-19 3703
71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수선재 2010-07-12 3550
70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수선재 2010-07-05 3686
69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수선재 2010-06-28 3009
68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21 3556
67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14 3394
66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07 3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