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조회 수 4865 추천 수 0 2011.01.25 00:08:26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사람이 태어나서 꼭 칼을 뽑아야 할 시기는 그리 많지 않아서 세 번 정도라고 봅니다.

세상에 무슨 일이 벌어질 때마다 매번 칼 뽑고 덤벼들 수는 없습니다.

너무 자주 칼을 뽑으면 헛손질이 되기 쉽습니다. 아껴 뒀다가 꼭 뽑아야 할 시점에 뽑아야 합니다.

칼을 한 번 뽑기 위해 준비를 많이 해야 하며, 일단 뽑았다면 뭔가를 해 내야 하는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명상에서 한 번 뽑고, 자신이 진정 하고 싶은 일에서 한 번 뽑고,

명상과 일 이외에 자신이 가치 있다고 여기는 일에서 한 번 더 뽑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나머지 일에서는 다 모른척하고 눈감아주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계속 세상을 눈 부릅뜨고 쳐다본들 뭐 합니까? 매번 내가 관여해서 바꿔놓을 수는 없는 일이잖습니까?

사실 이 세상은 내가 없어도 잘 돌아갑니다.

악이 지배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으나 선악이 반반 섞여 돌아가면서 모델을 제시해 주고 있는 겁니다.

거기서 내가 보고 배우면 되는 겁니다. 그냥 바라볼 수도 있어야 하는 겁니다.

 

 

흥선 대원군은 십여 년 동안 그런 생활을 했지요. 참 남자답다고 여겨지더군요.

그릇이 얕은 사람 같으면 뜻을 내비치고 싶어서 안달이 날 겁니다.

그러나 남자라면 그렇게 할 수 있어야 하는 겁니다.

품은 뜻을 매번 내비치면 뭘 하겠습니까? 상갓집에서 개 취급당하면서도 자기 뜻을 감출 수 있어야 하는 겁니다.

사람이 명상을 하다 보면 깊어지더군요.

얕았다가다 깊어져서, 일단 한 번 마음을 품으면 서슬이 퍼렇게 나타나지더군요.

 

 

그리고 일단 칼을 뽑았다면 뭔가를 해야 합니다.

특히, 가장 가치 있는 일이라 할 수 있는 명상에서 한 번 칼을 뽑았다면 어느 경지까지는 가야 합니다.

한 것도 없이 다시 칼집에 넣는다면 참 시시하잖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수선재 2011-01-25 4865
84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수선재 2010-12-02 3638
83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수선재 2010-11-23 3632
82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수선재 2010-11-15 3176
81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수선재 2010-11-09 3135
80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수선재 2010-11-09 3318
79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수선재 2010-10-26 3280
78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수선재 2010-10-18 3318
77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수선재 2010-09-13 3398
76 소인, 중인, 대인 수선재 2010-09-07 4654
75 나는 어떤 학생인가 수선재 2010-08-26 3741
74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수선재 2010-08-03 3392
73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수선재 2010-07-30 4029
72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수선재 2010-07-19 3620
71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수선재 2010-07-12 3468
70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수선재 2010-07-05 3608
69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수선재 2010-06-28 2932
68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21 3478
67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14 3310
66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수선재 2010-06-07 3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