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조회 수 3558 추천 수 0 2010.07.12 09:16:38
 


직장 생활이라는 것이 사실 업무 자체보다는 상하좌우 인간관계가 더 힘듭니다.

거기서 오는 소모가 굉장히 많습니다.

특히 부하가 하나라도 있는 팀장이다 하면 부하 눈치 봐야지,

상사 눈치 봐야지, 아주 양쪽에서 찢어집니다.

 

 

얼핏 ‘내 상관이 하는 일이 대체 뭔가?’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 자리에 안 있어 봤기에 모르는 것입니다.

팀원, 팀장, 부장, 사장 역할을 다 해보면 그 입장을 아는데

어떤 한 가지 일만 하면 그게 전부일 수 있는 것이지요.

그 사람의 시야로는 다른 건 안 보이고 자기 일만 크게 보이는 겁니다.

 

 

출근해서 사무실에 앉아 있는 시간에 비례해서 일 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렇지가 않아서 만일 내가 사장이다, 회장이다, 하면

그 타이틀만 가지고도 굉장히 무겁습니다.

 

모든 면에서 두루 갖춰야 하는 자리잖습니까?

능력도 있어야지 심적으로도 너그러워야지 이런저런 회의에 참석해야지……,

지도자로서 필요한 기능이 너무 많습니다.

그 자리에 앉았다는 것만으로도 가위 눌릴 만큼 버겁습니다.

그 자리가 주는 중압감이 엄청난 것입니다.

 

 

그러니 함부로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 자리에 앉아보기 전에는 도저히 모르는 일이니까요.

아랫사람의 입장에서는 자기 일만으로도 버겁기 때문에

윗분의 고충을 이해할 여력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차라리 이해를 안 하는 게 낫습니다.

함부로 이해하고 평가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