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단체 행동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분은 왜 그런가 원인을 생각해 보셔야 합니다.

만일 내가 일정 기간 어떤 단체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했다면, 단체 행동에 들어갔다면 따라줘야 합니다.

 

 

그런데 죽어도 그렇게 못하는 분이 있더군요.

“나는 좀 이랬으면 좋겠다” 하고 꼭 불만을 제기하더군요.

가령 오늘은 등산을 가는 날이다 하면“왜 꼭 등산을 가야 하느냐?”비판하면서 빠지려고 합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건 따로 있으니까요.

 

 

일단 들어갔으면 좀 미비한 게 있더라도 자신을 맡겨 봐야 합니다.

한 번 자신을 버려볼 수 있어야 합니다.

늘 옳고 그름을 분별하면서‘옳아야만 나를 맡기겠다’하면 안 되는 것입니다.

자신이 생각하기에 옳지 않더라도 따라가 줄 수 있어야 합니다.

 그 기회에 나를 버리는 공부를 하는 것이지요.

 

 

늘 돌출 행동, 개별 행동을 하는 사람은 자신이 너무 크기 때문에 그러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은 다 바보라서 그렇게 단체 행동을 하는 게 아닙니다.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하다 하더라도 따라주는 맛이 있어야 하는 겁니다.

절에 가면 절의 규율을 따르고 교회에 가면 교회의 규율을 따르듯이

어디 들어갔으면 그곳의 규율에 자신을 맡기는 지혜가 필요한 겁니다.

늘 자신의 주장을 한다는 건 자신이 너무 큰 것입니다.

 

 

단체 프로그램이라 해서 24시간 단체 행동을 하라고 하지는 않을 겁니다.

그 중 자유 시간이 있을 겁니다. 그 자유 시간에 충분히 자유로우면 되는 겁니다.

단체 행동 시간에는 자신을 버리고 단체 행동을 하고, 자유 시간에는 충분히 자유로우면 되는 겁니다.

 

 

사실 그냥 내버려두면 오히려 못 견디는 사람도 많습니다.

아무 것도 안 시키면 그게 즐거운 사람도 있지만, 또 굉장히 괴로워하는 사람이 있는 겁니다.

명상하시는 분들은 이 쪽 저 쪽을 다 할 수 있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