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조회 수 3712 추천 수 0 2010.07.19 10:35:42
 


제가 예전에 여성개발원 다닐 때 제가 있는 부서의 장이 1년에 한 번씩 바뀌었는데,

그렇게 새로 윗분이 오실 때마다 제가 가서“국제 협력 업무는 이렇습니다”하고 브리핑을 했습니다.

 

 

무능한 분이 오면 더 스트레스를 받았습니다.

무능할수록 더 권위로 내리누르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윗분이 없는 게 더 낫겠다, 생각한 적도 많았습니다.

 

 

혼자 일하는 것도 바빠 죽겠는데

윗사람까지 가르쳐 가면서 일하려니 참 피곤한 노릇이었습니다.

 

 

그러나 조직이라는 건 그런 것이지요. 아래위로 가르쳐 가면서 가야 하는 것이지요.

그럼 그 분이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는 사람인가? 그렇지 않습니다.

아무리 무능한 사람이 와도 살펴보면 어딘가 꼭 쓸모가 있습니다.

 

그걸 끄집어내서 도움을 청하면 그렇게 좋아할 수가 없습니다.

내가 이렇게 쓸모 있는 사람이다, 하고 자긍심을 느끼기 때문이겠지요.

그런 식으로 도움을 청하기도 하고 칭찬해 드리기도 하면서 멤버십을 발휘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글 쓰면서 터득한 명상의 효과

명상은 양, 일은 음

나 죽은 줄 알아라

열정을 파는 노점상

큰 자리에 가면 커지고, 작은 자리에 가면 작아지고

철저하게 ‘장이’가 돼야

구체적으로 상상하라

원력을 세우라

왜 기운이 없는가?

온몸의 세포 하나하나까지 열중해서

내 분야에서 일인자가 되겠다

먼저 정서적으로 독립해야

꿈을 낮추고 작은 것부터

자신의 역량보다 넘치는 일

인간에게 관심 갖기 위한 일

세상공부를 하기 위한 일

다 기둥일 수는 없다

집에서 살림하는 일

때가 돼야 알아지는 스케줄

가장 자신 있는 부분, 아주 편안한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