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조직 생활을 하다 보면 예전에 내 부하였던 사람 밑에서 일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게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나는 죽어도 상사여야 하고, 저 사람은 죽어도 내 부하여야 하는가? 그게 아닙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예전에 내 부하였던 사람이 상사가 될 수도 있는 겁니다.

 

 

“난 죽으면 죽었지 그 사람 밑에서는 일 못 하겠다” 하면 그 사람은 그냥 평범한 사람입니다.

그걸 없애야만 본인 그릇도 커지고 그 조직도 발전할 수 있습니다.

고문단이라고 해서 사장이나 회장을 오래 하셨던 분들을 뒤에 앉히는 경우가 많지요?

그렇게 하면 그 조직은 벌써 죽은 조직이 됩니다.

 

 

“예전에 내 부하였던 사람 밑에서 기꺼이 일하겠다”하면 그 사람은 굉장히 멋진 사람입니다.

또 그래야만 원만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뒤바뀐 상황에 놓여 봐야 다른 사람의 심정과 사정을 알기 때문입니다.

직책이 뒤바뀌는 게 오히려 좋은 일일 수도 있는 것입니다.

명상이란 중도를 찾아가는 것인데 그러려면 높은 사람 사정, 낮은 사람 사정, 좌우 사람 사정을 다 알아야 하는 겁니다.

 

 

명상학교에 들어와서 나이 어린 분들에게 깍듯이 대하고 존경하기를 바라는 건 그래서이지요.

사회에서는 내가 기득권, 지위, 나이가 있었다 할지라도 여기 들어와서는 탄력이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