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조회 수 3272 추천 수 0 2010.11.15 14:03:06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기가 크려면 라이벌이 커야 합니다. 잘난 정치가는 의도적으로 라이벌을 키운다고 하지요?

적당히 라이벌이 형성돼 있어야 같이 크기 때문입니다.

혼자 독주하면 어느 시점에서 더 이상 크지를 못합니다. 한계가 생깁니다.

 

 

그러니 누가 일을 잘 하면 그걸 꺾으려고 하지 마시고 오히려 키워 주십시오. 그러면 아마 자기가 더 클 겁니다.

누가 두각을 나타나면 설친다고 못마땅하게 여기지 마시고 더 잘 할 수 있도록 밀어주십시오.

그러면 그 힘으로 자기도 커집니다. 올라가는 사람을 잡아당기면 같이 떨어지는 것이고요.

 

 

앞서가는 분들을 보면 사실 불균형한 분들이 많습니다. 치우친 기운으로 뚫고 가는 겁니다.

예를 들어 정경화 씨 같은 분은 화 기운으로 치우친 분인데, 치우쳤기에 그렇게 두각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다 갖추고 갈 수는 없습니다. 할 만큼 하다가 나중에 고루 원만해지면 되는 겁니다.

어느 지점까지 갈 때는 그런 치우친 힘이 에너지가 되는 것입니다.

오행을 고루 가지고 있으면 그냥 정체되기가 쉽지 원동력이 되지는 않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앞서 가는 분들을 잡아끌지 말고 더 밀어 주십시오.

괜히 단점 끄집어내서 흉보지 말고, 누가 뜨려고 하면 확실하게 밀어줘서 더 뜨게 하십시오.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은 대개 인정 받고 싶고, 칭찬 받고 싶은 마음 때문에 그렇게 열심히 하는 겁니다.

거기다 대고 자꾸 단점을 지적하면 일할 의욕이 사라져 버립니다.

자꾸 시달리면 일하기가 싫어지는 것입니다.

 

 

언젠가는 다듬어져야 할 부분이지만 그런 분들을 앞장세워서 가야 하는 시기가 있습니다.

“당신이 앞장서라, 내가 뒤에서 밀어 주겠다”이러면서 같이 커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