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조회 수 3735 추천 수 0 2010.12.02 23:49:07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사리사욕을 위해 비리를 저지르는 사람을 만날 때가 있습니다.

거기에 협조를 안 해 주면 보복하기도 하는데 어떻게 처신해야 하는지요?

 

 

그 일에 어떻게 대처할지 태도를 정해야 하는데 대개 세 가지입니다.

상대방의 잘못을 파헤쳐서 바꾸는 사람이 있고, 방관하는 사람이 있고,

거기에 동조해서 같이 그 일을 도모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든 바로잡고 말겠다,

옳지 않지만 나는 관여하지 않겠다,

끼어들어서 나도 한 몫 챙기겠다,

이렇게 세 가지 유형이 있는 겁니다.

 

 

그 중 한 가지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시시비비를 가리는 마음을 앞세우지 마시고,

왔다 갔다 하지 마시고 한 가지 노선을 분명하게 정하십시오.

 

 

나 몰라라 방관해도 무방하다는 뜻인지요?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에 내가 관여할 수는 없습니다.

구경꾼의 입장에서 지나가는 일에 매번 관여할 수는 없는 것이며 당사자라 할지라도

매번 정면 대응해야 하는 건 아닙니다.

상황에 따라 방침을 정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내가 회사에서 경리 일을 하다가 사장이 공금을 빼돌리는 걸 알았다,

했을 때 꼭 그걸 바로잡으려 들어야 하는가? 회사가 내 인생의 전부는 아닙니다. 부분일 뿐입니다.

내가 태어난 목적이 다른 데 있다고 여긴다면 관여하지 않을 수도 있는 겁니다.

세상이 불의하게 돌아간다 해서 모두 혁명가가 될 수는 없는 거잖아요?

각자 자신의 일이 있습니다.

 

 

어떤 조직에 들어가든 항상 못마땅한 점을 먼저 보는 분이 있더군요.

정의파라고도 볼 수 있는데 못마땅한 점이 눈에 띄면 그걸 고쳐보려고 애씁니다.

좋은 일 쪽으로 에너지를 쏟기보다는 잘못된 걸 바로 잡는데 쏟는 것이지요.

 

 

물론 자기가 힘이 세고 지혜가 있을 때는 상대를 제압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힘에서 밀리고 깨질 게 분명할 때는 일보 후퇴하는 게 현명합니다.

나중을 위해서 힘을 비축할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한 것입니다.

내 힘이 닿지 않는 영역까지 굳이 바로잡으려 할 필요는 없는 것이고요.

 

 

자꾸 옳고 그름만 따지지 말고 자신의 처지를 생각해 보십시오.

내가 가진 유한한 에너지와 시간을 그걸 바꾸는데 쓸 것인가,

아니면 힘이 생길 때까지 명상하는 일에 쓸 것인가?

그걸 판단해 보시기 바랍니다.

 

 

지금 내 판단이 옳다고 확신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명상하다 보면 전에는 중요하게 여겼던 일이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여겨질 수도 있습니다.

조금 놔뒀다가 나중에 확실하게 주관이 설 때 칼을 뽑으면 어떨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