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조회 수 4956 추천 수 0 2011.01.25 00:08:26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사람이 태어나서 꼭 칼을 뽑아야 할 시기는 그리 많지 않아서 세 번 정도라고 봅니다.

세상에 무슨 일이 벌어질 때마다 매번 칼 뽑고 덤벼들 수는 없습니다.

너무 자주 칼을 뽑으면 헛손질이 되기 쉽습니다. 아껴 뒀다가 꼭 뽑아야 할 시점에 뽑아야 합니다.

칼을 한 번 뽑기 위해 준비를 많이 해야 하며, 일단 뽑았다면 뭔가를 해 내야 하는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명상에서 한 번 뽑고, 자신이 진정 하고 싶은 일에서 한 번 뽑고,

명상과 일 이외에 자신이 가치 있다고 여기는 일에서 한 번 더 뽑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나머지 일에서는 다 모른척하고 눈감아주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계속 세상을 눈 부릅뜨고 쳐다본들 뭐 합니까? 매번 내가 관여해서 바꿔놓을 수는 없는 일이잖습니까?

사실 이 세상은 내가 없어도 잘 돌아갑니다.

악이 지배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으나 선악이 반반 섞여 돌아가면서 모델을 제시해 주고 있는 겁니다.

거기서 내가 보고 배우면 되는 겁니다. 그냥 바라볼 수도 있어야 하는 겁니다.

 

 

흥선 대원군은 십여 년 동안 그런 생활을 했지요. 참 남자답다고 여겨지더군요.

그릇이 얕은 사람 같으면 뜻을 내비치고 싶어서 안달이 날 겁니다.

그러나 남자라면 그렇게 할 수 있어야 하는 겁니다.

품은 뜻을 매번 내비치면 뭘 하겠습니까? 상갓집에서 개 취급당하면서도 자기 뜻을 감출 수 있어야 하는 겁니다.

사람이 명상을 하다 보면 깊어지더군요.

얕았다가다 깊어져서, 일단 한 번 마음을 품으면 서슬이 퍼렇게 나타나지더군요.

 

 

그리고 일단 칼을 뽑았다면 뭔가를 해야 합니다.

특히, 가장 가치 있는 일이라 할 수 있는 명상에서 한 번 칼을 뽑았다면 어느 경지까지는 가야 합니다.

한 것도 없이 다시 칼집에 넣는다면 참 시시하잖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언제 칼을 뽑을 것인가?

불의에 대처하는 세 가지 노선

예쁜 구석을 찾아보라

올라가는 사람을 밀어주라

자신이 아무리 크고 위대해도

마냥 비판만 하는 사람

동등하게 혹은 조금 낮게

상처를 주면서 조언을 한다면

선배가 선배답지 못하더라도

소인, 중인, 대인

나는 어떤 학생인가

뒤바뀐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가

윗사람에게 신임 받는 방법

윗사람은 다 쓸모가 있다

앉아 보기 전에는 모른다

리더십보다 멤버십이 먼저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따뜻함으로 힘이 되는 사람

밝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

맑음으로 힘이 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