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행복하게 일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할 수 있는 일, 할 수 없는 일


누구를 바꿔 놓겠다는 생각은 아예 안 하는 것이 좋습니다. 남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저 사람을 어떻게 해보겠다, 내 마음대로 해 보겠다, 그런 마음은 버려야 합니다.


자기 자신만 어떻게 조절할 수 있어도 큰 수확입니다. 내 마음도 내 마음대로 못하지 않나요?
유행가 가사처럼 “내 마음 나도 몰라” 이러지 않나요?
하물며 남의 마음을 움직여보겠다는 건 말이 안 되는 일입니다.


남의 마음은 남의 소관이지요. 절대 내 소관이 아닙니다.
남의 마음에 관한 부분은 그 사람에게 맡기고 자신에 관한 부분만 처리하면 됩니다.
그러면 벌써 반이 줄어듭니다.

자기 힘으로 되는 일이 있고 안 되는 일이 있습니다. 자기 힘으로 되는 일은 자기 혼자만의 일입니다.
컴퓨터로 하는 일이나 자기 자신을 상대하는 일은 자기 마음대로 됩니다.
반면 타인과의 관계는 자기 마음대로 안 됩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일과 없는 일을 구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적극적으로 하되
할 수 없는 일은 그냥 포기해야 합니다. 계속 붙들고 있으면 에너지 소모가 엄청납니다.
판단을 빨리 해서 할 수 없는 일이면 제쳐놓아야 합니다.


내 힘으로 안 되는 걸 아무리 해 봐야 힘만 들고 되지도 않습니다.
남의 마음을 돌려 보겠다, 버릇을 고쳐주겠다 하는 것은 아주 부질없는 소모입니다.

그러나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 명상을 하겠다, 술을 안 먹겠다, 하는 것은 자기와 관련된 부분이지요.
그런 것도 잘 못하지 않나요? 그런데 왜 남의 일까지 참견을 하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 상대방을 배려하는 매너 수선재 2010-01-05 2282
44 인간에 대한 예의 수선재 2009-12-29 2430
43 사소한 것에 달려 있다 수선재 2009-12-22 2250
42 진짜 내 것은 태도 뿐 수선재 2009-12-14 2238
41 사람은 감동을 받아야 변한다 수선재 2009-12-10 2252
40 가볍게 한마디 툭 수선재 2009-11-30 2226
39 마음은 유능한 전문가가 다루어야 수선재 2009-11-23 2288
38 충고, 절대로 하지 마라 수선재 2009-11-18 3537
» 할 수 있는 일, 할 수 없는 일 수선재 2009-11-08 2873
36 공주병, 왕자병 이해해 주기 수선재 2009-11-03 2152
35 어루만져 주는 마음으로 수선재 2009-10-28 2950
34 시소 타듯 맞춰주면 된다 수선재 2009-09-22 2296
33 커뮤니케이션 기술 수선재 2009-09-17 2390
32 나를 좋아해도 내가 미숙하면 수선재 2009-09-08 2438
31 인간관계가 나쁘면 반쪽 수선재 2009-08-24 2522
30 명상하는 사람의 술자리 문제 수선재 2009-08-15 3040
29 마음의 비중을 어디에 두는가 수선재 2009-08-08 2288
28 먹고살기 위한 일의 비중은…… 수선재 2009-08-02 2269
27 필요 이상 에너지를 쏟고 있진 않은가? 수선재 2009-07-31 2311
26 하루 서너 시간만 집중해도 수선재 2009-07-27 2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