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죽음을 준비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광(光) 천도

조회 수 4183 추천 수 0 2009.01.29 00:43:57

*한 수련생이 수련 이후 천식이 점차 악화된다고 호소하다.
알아보기 위해 선계를 향해 인사하자 젊은 할머니가 앞에 온다.

뉘신지요?
할미입니다.

누구의 할머니인지요?
00이의 할미입니다.

무슨 이유인지요?
제 탓입니다. 수련을 시킨 것도 저이며, 선생님께 보낸 것도 저입니다.
제가 냉토에 묻힌 탓에 아이들이 찬 몸으로 태어났습니다.
이 아이 역시 원래 몸이 찬 아이이므로 몸을 따뜻하게 하여야 하나,
스스로 몸을 돌보지 아니하여 이렇게 되었습니다.

천식 악화의 원인은 자신의 건강이 스스로 뒷받침되지 않는 것이 첫째요,
서울의 공기가 나쁜 것이 둘째입니다.
인삼 등 몸을 따뜻이 하는 약초를 다려 먹고 공기가 좋은 곳에서 요양을 하여야 하나,
서울의 공기를 마시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습니다.

본인에게 알려주고 싶으나 아직 대화가 불가합니다.
육류 등 먹을 것을 잘 챙겨 먹고,
적당히 운동을 하면서 수련을 하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저를 통해 냉기가 흐르는 것을 막기 위해 당분간 인연을 끊겠습니다.
몸을 따뜻이 하고 맑은 물을 많이 마시며 조리를 하도록 하여 주십시오.
제가 자손에 대한 집착을 하지 않으면 차도가 좀 있을 것 같습니다.
늙은이가 생각한다고 하는 것이 이렇게 되었습니다.

잘 생각해 주는 방법도 있지 않겠습니까?
아닙니다. 제가 생각하는 한 냉기가 흐르도록 되어 있습니다.
조상을 잘못 만난 탓입니다.

그럴 수가 있겠습니까? 본인의 탓도 있을 테지요.
본인의 업보도 있으나, 이 경우는 거의 조상 탓입니다.

내가 천도하여 드리면 도움이 되겠습니까?
(생각지 않았던 말 같다) 감히 그러한 것을 바라겠습니까?

아닙니다. 제가 할머니를 천도해 드리겠습니다.
정말 너무나 감사드리옵니다.

*고마워서 어쩔 줄 모른다.

그렇게까지 고마워 할 필요는 없습니다. 자, 내 손을 잘 보십시오.

*손을 들여다 본다.

어떤습니까?
네. 밝은 빛이 나옵니다.

지금은 어떻습니까?
빛이 점점 커지며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 빛을 따라가 보십시오.
그냥 가면 되는지요?

그렇습니다. 빛이 끝나는 지점까지 마음 놓고 가십시오.
잘 가십시오... 앞으로 00이의 일은 제게 맡기고 할머니는 편안하게 지내십시오.
그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러한 방법을 ‘광光천도’라고 한다. 빛으로 인도하는 천도의 방법이다.


― 『다큐멘터리 한국의 선인들』 3권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영과 혼 수선재 2009-02-05 7847
» 광(光) 천도 수선재 2009-01-29 4183
100 천도 수선재 2009-01-27 3852
99 향천 이후, 영계 수선재 2009-01-22 3884
98 선계 입구에 거의 다다르다 수선재 2009-01-19 3797
97 자유롭고 싶은 열망 수선재 2009-01-15 3421
96 조상님들이 어디 계시는가? 수선재 2009-01-12 4795
95 천도 후에는 오히려 지원을 받는다 수선재 2009-01-08 3604
94 수련생과 조상, 서로 다른 길 수선재 2009-01-05 3499
93 천도가 빨리 되지 않는 이유 수선재 2009-01-01 3621
92 천도가 되면 업이 해소되는가? 수선재 2008-12-29 3719
91 스스로 마음이 움직이게 해야 수선재 2008-12-25 3503
90 기운 지원을 위한 2번째 수련법 수선재 2008-12-22 3638
89 탁기를 뿜어내는 과정을 겪다 수선재 2008-12-18 3887
88 기운 지원을 해야 변한다 수선재 2008-12-15 3360
87 독경만으로는 어렵다 수선재 2008-12-11 3776
86 49일은 정리에 필요한 시간 수선재 2008-12-08 3882
85 종교단체의 천도재에 대해 수선재 2008-12-04 3898
84 천도가 되어야 하는 인연이면…… 수선재 2008-12-01 3925
83 보통 사람이 천도를 할 수 있는가? 수선재 2008-11-27 40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