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체험후기
HOME > 명상마을 이야기 > 명상 판타지 ★ 소설 선(仙)

명상 수련기

조회 수 3086 추천 수 0 2016.08.02 13:12:48


오늘의 수련

 

- 수련 시간  : 2016.  8.  2. (화)

 

03:15 ~ 04:55  도인체조, 척추교정, 와공.

05:00 ~ 07:00  도인체조, 독맥, 대주천, 기목욕 수련.


 

- 수련하며 느낀 점


저 깊은 곳에 있는 본래의 나를 바라보며 길을 갑니다.


두껍고 질긴 수 많은 껍질들에 둘러 싸여서 보이지 않는데

그 장애물들은 보호막이 아니고

금생에 기필코 걷어 내야 되는 업의 덩어리들입니다.


낮추고 비우고 조정하며 하세월 닦아내다 보면

다시 만날 수도 있으련만

정심으로 가지 않는다면 다른 길로 빠지게 되어 있습니다.


까마득한 계단의 끝을 향해서

한 계단 한 계단 올라서 쉬고를 반복하며

노력과 의지를 지팡이 삼아서 끊임없이 오르고 또 오릅니다.

 

내면의 여행을 시작하여 호흡과 의식이란 열차를 타고

모든 것을 다 비우며 끝없이 멀고 먼 길을 헤치며 무심으로

일념으로 견디며 나아가야 하는 길입니다.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3 신법수련 무심 2016-08-14 731
1262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13 2975
1261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12 3046
1260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10 3052
1259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09 2979
1258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08 3050
1257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04 3001
»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8-02 3086
1255 선계수련이야기(10)-인간의 욕구 [4] 반백 2016-07-31 815
1254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9 3063
1253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8 3086
1252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7 2992
1251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6 3085
1250 신법수련 무심 2016-07-26 604
1249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5 3871
1248 신법수련 무심 2016-07-25 511
1247 신법수련 무심 2016-07-22 522
1246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2 3813
1245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1 3898
1244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7-20 3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