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체험후기
HOME > 명상마을 이야기 > 명상 판타지 ★ 소설 선(仙)

명상 수련기

조회 수 3463 추천 수 0 2016.06.10 12:24:57


◎ 오늘의 수련


- 수련 시간  : 2016. 6. 10. (금)


03:00 ~ 05:00  도인체조, 교정체조, 와공.

05:00 ~ 07:00  정성수련, 도인체조, 독맥, 대주천, 천도 수련.



- 수련하며 느낀 점

이번 주말 모영산 행련과 관련하여 내려주신 선서를 공부합니다.


1. 행련.


- 선계의 성소를 방문하는 구도자의 태도와 마음가짐은 그에 걸맞아야 할 것이다.

- 수선재라는 이름에 걸맞은 행련이 되어야 할 것이다.

- 행련은 수련생이 특정한 장소에서 하는 또 다른 이름의 수련이다.

- 행련 과정에서 사람들의 눈빛 하나 하나, 몸짓 하나하나를 기억하고 즐기며 기록하라.


- 수선재가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이 사람이다.

- 사람을 키워내는데 빨리 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바르게 크는 것이 중요하다.


- 수선재가 크지 않는 것은 사람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 사람이 크지 않는 것은 자신의 선악과를 넘지 못하기 때문이다.

- 선악과를 넘기 위해서는 우선 자신의 선악과를 알아야 한다.

- 자신의 선악과를 알기 전에는 수련의 맥을 모르는데 수련이 될 리 만무한 것 아니더냐.

- 이미 선인이 될 수 있는 모든 방법이 나와 있고 준비가 되어 있는 것이다.

- 이번 행련을 중급반뿐 아니라 전체 수련생들에게 활력을 줄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하거라.


< 모영산 행련에 관하여 (P2016-06-07) > 중에서



2. 선악과, 그리고 생명나무의 비밀


1) 선악과

- 제 입장에서는 선악과는 인간의 일이었습니다.

- 당시 지상에서 많은 일들을 보았으며, 이러한 일들이 제게는 모두 선악과였습니다.

- 제가 생각하는 선악과는 “인간의 감정을 일으키고 가라앉히는 열쇄”를 말하는 것입니다.

- 때로는 수련이 불가능할 정도의 흔들림을 가져오기도 했고, 지독한 몸 공부를 시키기도

  했으며, 죽음의 문턱으로 몰아넣기도 했습니다.

- 선악과는 인간의 선의 끝과 악의 끝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정도라야 그렇게 부를 수 있습니다.


2) 생명나무

- 선도 악도 없는 것이 바로 생명나무입니다.

- 우주 그 자체가 생명나무이지요.

- 우주의 어떠한 것도 태어나게 할 수 있는 힘, 그것이 바로 생명나무랍니다.

- 수선재 ‘수樹*’가 무슨 글자인지 생각해 보시면 아시겠지요.

- 생명나무란 바로 호흡 수련을 통해 얻어지는 결과, 즉 선인이 되는 길이 바로 생명나무를 얻는 것이지요.


< 황진이 선악과를 말하다 > 중에서


이번 행련을 허락해 주시고 지원해 주시는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223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28 3850
1222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27 3649
1221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25 3726
1220 신법수련 무심 2016-06-24 491
1219 신법 161일 화랑곡나방 2016-06-21 1884
1218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21 3706
1217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20 3560
1216 신법수련 무심 2016-06-17 495
1215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17 3661
1214 신법 158일 화랑곡나방 2016-06-16 509
1213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16 3622
1212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14 3587
1211 수련 여행기 그리움 2016-06-13 3653
1210 신법 156일 화랑곡나방 2016-06-10 1813
»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10 3463
1208 신법 155일 화랑곡나방 2016-06-08 1830
1207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08 3383
1206 신법수련 무심 2016-06-07 493
1205 명상 수련기 그리움 2016-06-07 3391
1204 신법수련 무심 2016-06-05 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