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몸이 보내는 신호

조회 수 452 추천 수 0 2019.03.29 07:35:35

몸의 어딘가가 아프다는 것은
좀 보살펴 달라며 보내는 신호입니다.
평소의 생활습관을 돌아보며
살펴주고 달래주고 치료를 해줘야 합니다.
몸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대화를 하면서 달래야 하는데
귀찮아하거나 스트레스를 주면
아무리 좋은 약을 먹어도
임시방편의 효과만 나타날 뿐입니다.


몸을 넘어 마음까지 살필 줄 안다면
몸도 마음도 교정이 되고 좋아지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163 나는 장미다 [1] 명상편지 2013-05-31 37661
1162 자신을 변화시키고자 한다면 명상편지 2012-06-01 31748
1161 또 다른 차원의 Wi-Fi [2] 명상편지 2013-06-28 24335
1160 즐거움과 괴로움 [1] 명상편지 2013-06-18 21005
1159 잉크 한 방울 [1] 명상편지 2013-07-02 20870
1158 메이저리거 [1] 명상편지 2013-06-25 20861
1157 멘토의 시대 [2] 명상편지 2013-06-21 20449
1156 이런 점, 저런 점 [1] 명상편지 2013-07-16 20067
1155 관계 [2] 명상편지 2013-07-05 19851
1154 눈높이 [1] 명상편지 2013-06-14 19679
1153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사람 [1] 명상편지 2013-07-12 19264
1152 잘난 맛에 살기 [1] 명상편지 2013-07-09 19133
1151 삶을 기쁘게 사는 법 명상편지 2012-05-15 18955
1150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네 번째 - 항우의 패인(敗因) 명상편지 2013-05-24 18933
1149 돌직구 대화방식 명상편지 2013-06-04 18127
1148 하루에 하나씩 [2] 명상편지 2013-07-19 17855
1147 [20080606]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수선재 2008-05-06 17805
1146 텅 빈 소유 [2] 명상편지 2013-06-11 17770
1145 아무것도 아니다 명상편지 2013-05-28 17765
1144 추석의 의미 명상편지 2010-09-21 176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