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잘한다고 말해 주세요

조회 수 42 추천 수 0 2019.06.25 08:00:42
frame_maintitle.jpg

감정이 엮여 들어가고 기분이 나빠지고
부부간에도 싸우는 이유는
단 한 가지입니다.
‘나를 알아 달라’는 것입니다.
나를 알아 달라는 얘기하고 싶은데
상대방이 안 알아주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재주가 많고, 일 잘하고, 잘났는데…,
그게 안 되니까 말로 이야기하고,
몸으로 이야기하고,
온갖 걸 동원해서 표현합니다.
이렇게 옆에서 누가 알아 달라고 하면
그냥 “잘한다”고 한마디 해주세요.
그러면 됩니다.
0625.jpg
frame_maintitle_btm.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150 나는 장미다 [1] 명상편지 2013-05-31 37225
1149 자신을 변화시키고자 한다면 명상편지 2012-06-01 31612
1148 또 다른 차원의 Wi-Fi [2] 명상편지 2013-06-28 24334
1147 즐거움과 괴로움 [1] 명상편지 2013-06-18 21002
1146 잉크 한 방울 [1] 명상편지 2013-07-02 20862
1145 메이저리거 [1] 명상편지 2013-06-25 20861
1144 멘토의 시대 [2] 명상편지 2013-06-21 20449
1143 이런 점, 저런 점 [1] 명상편지 2013-07-16 20066
1142 관계 [2] 명상편지 2013-07-05 19851
1141 눈높이 [1] 명상편지 2013-06-14 19678
1140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사람 [1] 명상편지 2013-07-12 19262
1139 잘난 맛에 살기 [1] 명상편지 2013-07-09 19133
1138 삶을 기쁘게 사는 법 명상편지 2012-05-15 18945
1137 남 탓하지 않기 캠페인 네 번째 - 항우의 패인(敗因) 명상편지 2013-05-24 18930
1136 돌직구 대화방식 명상편지 2013-06-04 18127
1135 하루에 하나씩 [2] 명상편지 2013-07-19 17853
1134 [20080606]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수선재 2008-05-06 17802
1133 텅 빈 소유 [2] 명상편지 2013-06-11 17768
1132 아무것도 아니다 명상편지 2013-05-28 17764
1131 추석의 의미 명상편지 2010-09-21 176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