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몸을 잘 움직이기 싫을 때가 있습니다.
자꾸 슬퍼지고 가라앉고, 숨 쉬는 것조차 싫어지고….
이럴 땐 가만히 있지 말고
일부러라도 끊임없이 몸을 움직이는 것이
우울증에서 벗어나는 길입니다.


어느 천주교 수도원에 가보면
하루 종일 닦으면서 끊임없이 몸을 움직입니다.
그분들이 매일 기도만 하고 산다면
우울증 환자가 될 지도 모를일입니다.
독신으로 살고, 외부와 격리되어 있고,
기도하면서 내면으로 파고들고…,
그렇기 때문에 닦은 데를 닦고 또 닦으면서
끊임없이 노동을 합니다.
생활을 동적으로 바꾸면 마음이 활성화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3 뜨거움은 걷어내고 명상편지 2018-01-30 314
982 사랑엔 실패가 없다 명상편지 2018-01-26 294
981 마음을 얻는 비결 명상편지 2018-01-23 319
980 가장 낮은 곳에서 명상편지 2018-01-19 298
979 아는 것은 밑에 서는 것(understand) 명상편지 2018-01-16 331
978 여한 없이 주고, 감사히 받고 명상편지 2018-01-12 336
977 자연을 닮은 사랑 명상편지 2018-01-09 288
976 심신을 치유하는 걷기 명상편지 2018-01-05 292
975 2018년 맑은 세상을 위하여 명상편지 2018-01-02 313
974 사랑은 자유롭게 해주는 것 명상편지 2017-12-29 306
973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게 명상편지 2017-12-26 290
972 새로운 변화 명상편지 2017-12-22 282
971 평온 명상편지 2017-12-19 273
970 용서하면 안되는 것 3 명상편지 2017-12-15 307
969 용서하면 안되는 것2 명상편지 2017-12-12 304
968 용서하면 안되는 것 명상편지 2017-12-08 302
967 열등감 명상편지 2017-12-05 325
966 그 사람은 그 자리, 나는 내 자리에서 명상편지 2017-12-01 336
965 열정의 반대말은 '미움' 명상편지 2017-11-28 390
964 감정을 정리하는 비법 명상편지 2017-11-24 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