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몸이 보내는 신호

조회 수 441 추천 수 0 2019.03.29 07:35:35

몸의 어딘가가 아프다는 것은
좀 보살펴 달라며 보내는 신호입니다.
평소의 생활습관을 돌아보며
살펴주고 달래주고 치료를 해줘야 합니다.
몸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대화를 하면서 달래야 하는데
귀찮아하거나 스트레스를 주면
아무리 좋은 약을 먹어도
임시방편의 효과만 나타날 뿐입니다.


몸을 넘어 마음까지 살필 줄 안다면
몸도 마음도 교정이 되고 좋아지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20080801] 마음대로, 자유롭게 수선재 2008-08-01 10543
17 [20080729] 하루의 시작 수선재 2008-07-29 10344
16 [20080725] 잘 쉬는 법 [2] 수선재 2008-07-25 10204
15 [20080722]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 수선재 2008-07-22 10929
14 [20080718] 바다 같은 사람 [1] 수선재 2008-07-18 10152
13 [20080715]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1] 수선재 2008-07-15 10138
12 [20080711]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3] 수선재 2008-07-10 10974
11 [20080708] 당신의 버킷리스트는 무엇인가요? [1] 수선재 2008-07-07 10343
10 [20080704] 혼자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 [1] 수선재 2008-07-04 11379
9 [20080701]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3] 수선재 2008-07-01 11109
8 [20080627] 지금 이대로의 내가 좋아 수선재 2008-06-24 11237
7 [20080624] 바다는.. 수선재 2008-06-13 11168
6 [20080620] 클린 원정대 수선재 2008-05-20 11682
5 [20080617]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수선재 2008-05-13 11438
4 [20080613] 남아공에서의 하루 수선재 2008-05-13 11273
3 [20080610] 연금술사 수선재 2008-05-06 11677
2 [20080606] 아담과 이브는 배꼽이 있었을까? 수선재 2008-05-06 17801
1 [20080603] 물은 답을 알고 있다 수선재 2008-05-06 10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