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20081003] 어머니의 선물

조회 수 6118 추천 수 0 2008.10.03 11:29:11

어머니의 선물



절 명상을 시작한 지 50일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절을 하는 도중 어머니가 떠올랐습니다.

향천하신 지도 벌써 8개월째에 접어듭니다.
어머니께서 계실 때는 모르던 빈 자리가
시간이 지날수록 드러나고 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들을 하나도 말씀하지 않으시고
혼자서 감당해내고 계셨을까 생각하면,
도저히 저로서는 따라갈 수 없는 깊은 사랑이 느껴집니다.

하루하루 여러가지 사건들 속에서
어머니의 사랑을,
숨겨둔 보물처럼 찾아내고 있습니다.

같은 하늘 아래 살아 계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표현이
어머니께서 안 계신 지금,
가슴에 절절히 와 닿습니다.

옆에 계실 때, 미처 잘 표현하지 못했습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제 어머니로 이생에 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어머니를 위해 할 수 있는 것 한 가지,
이제 저희들 걱정은 내려 놓으시고 가벼이 오르시기를……
기원합니다.

-오재희 님의 명상일기 중에서
※ '명상일기' 는 명상과 일상생활에 관한 수선재 회원들의 자기 성찰의 기록입니다.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 중 함께 나눌 수 있는 글을 명상편지로 발송합니다.

패랭이꽃

2008.10.13 22:50:12
*.152.208.207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나게 하는 글이라서 마음이 찡합니다.
돌아가실 때 손한번 따뜻하게 잡아드리지 못했거든요...
지금은 어디에 계시는지...
가슴으로 전해지는 글, 감사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20081121] 겨울나무처럼…… [2] 수선재 2008-11-21 6405
49 [20081118] 어떤 여행을 좋아하시나요? [2] 수선재 2008-11-18 6335
48 [20081114] 물고기에게 물이 필요하듯 수선재 2008-11-14 5568
47 [20081111] 행복해지는 감사일기 [1] 수선재 2008-11-11 5306
46 [20081107] 털리기 위해서 번다 수선재 2008-11-07 6305
45 [20081104] 세상의 모든 맛있는 음식은 [1] 수선재 2008-11-04 6890
44 [20081031] 잘 될 때가 가장 경계할 때 수선재 2008-10-31 5682
43 [20081028] 성격이 운명을 결정한다 [1] 수선재 2008-10-28 6896
42 [20081024] 거품을 빼자 수선재 2008-10-24 6865
41 [20081021] 내 인생을 내 뜻대로 수선재 2008-10-21 5618
40 [20081017] 우리 사람은…… 수선재 2008-10-16 6924
39 [20081014] 반갑지 않은 손님 대처법 수선재 2008-10-14 7163
38 [20081010] 인생에서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 [1] 수선재 2008-10-10 7276
37 [20081007] 살맛 나게 하는 사람 [1] 수선재 2008-10-07 6173
» [20081003] 어머니의 선물 [1] 수선재 2008-10-03 6118
35 [20080930] 사랑은…… 수선재 2008-09-30 6803
34 [20080926] 나는 항상 오늘을 산다 수선재 2008-09-26 5893
33 [20080923] 매일 우주가 내게로 수선재 2008-09-23 5706
32 [20080919] 일하는 즐거움 수선재 2008-09-19 5798
31 [20080916] 내 인생, 반전드라마 수선재 2008-09-16 7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