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20081007] 살맛 나게 하는 사람

조회 수 6174 추천 수 0 2008.10.07 08:42:36

살맛 나게 하는 사람



불세출의 희극 배우였던 찰리 채플린은
평소에는 말이 없고 심한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병원을 찾아 몇 달을 치료해도 증세는 전혀 호전되지 않았고
결국 담당 의사는 "당신에게 손들었다"면서
마지막으로 한가지를 제안했다지요.

"길 건너 극장에 채플린이라는 배우가 있는데
너무나 재미있으니 그 연극을 보면 살맛이 날 것이다" 라고요.

아이러니하게도, 찰리 자신은 우울해서 죽을 지경이었지만
무대에서는 남을 웃게 해주고 살맛 나게 해주는 사람이었던 것입니다.

스타란 그런 존재일까요?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는 분들 중에
알고 보면 자신은 외롭고 우울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그렇기 때문에 그분들이
대중에게 기쁨과 위로를 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인생의 외로움과 슬픔, 뒤안길을 아는 사람만이
남을 이해할 수 있고, 기쁘게 해주고 싶어지는 법이니까요.

그리고 다른 사람을 즐겁게 해주려고 노력하다 보면
자기 자신도 어느 순간 살맛이 나게 됩니다.

찰리 채플린은 고통을 딛고 결국 성공하여
페이소스와 웃음이 깊이 배어나는 수많은 명작을 남겼지요.

지금 힘든 상황일지라도,
찰리 채플린처럼 주위를 살맛나게 하는 사람이 되어
스스로도 살맛 나는 사람이 되어 보면 어떨까요?

나그네

2008.10.13 22:54:46
*.152.208.207

참 좋은 글입니다.
외로운 사람이 외로운 사람을 더 잘 이해하는 건 맞는 것 같아요.
하지만 무엇보다 남을 위로해주는 것도 정말 중요하지만,
자신을 위로하는 일에도 소홀해선 안된다는 생각도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20090106] 내 인생의 길잡이 별 [5] 수선재 2009-01-05 5315
62 [20090101] 행복예매권 사용법 [♫] [3] 수선재 2009-01-01 5284
61 [20081230] 행복 예매권 수선재 2008-12-29 4773
60 [20081226] 도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수선재 2008-12-25 5268
59 [20081223] 크리스마스 케익 [♫] [4] 수선재 2008-12-22 5397
58 [20081219] 기대하지 않은 선물 [4] 수선재 2008-12-18 7283
57 [20081216] 세상을 보는 따뜻한 눈 [4] 수선재 2008-12-15 6070
56 [20081212] 눈물 나는 아침에 [5] 수선재 2008-12-12 6022
55 [20081209] 반짝반짝 빛나는 [5] 수선재 2008-12-08 6459
54 [20081205] 우리가 잠시 빌려 사용하는 것들 [5] 수선재 2008-12-05 5947
53 [20081202] 12월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5] 수선재 2008-12-01 6967
52 [20081128] 그 모든 외로움이...... [1] 수선재 2008-11-28 5393
51 [20081125] 우리 주위의 천사들 [2] 수선재 2008-11-25 5363
50 [20081121] 겨울나무처럼…… [2] 수선재 2008-11-21 6405
49 [20081118] 어떤 여행을 좋아하시나요? [2] 수선재 2008-11-18 6335
48 [20081114] 물고기에게 물이 필요하듯 수선재 2008-11-14 5568
47 [20081111] 행복해지는 감사일기 [1] 수선재 2008-11-11 5307
46 [20081107] 털리기 위해서 번다 수선재 2008-11-07 6306
45 [20081104] 세상의 모든 맛있는 음식은 [1] 수선재 2008-11-04 6898
44 [20081031] 잘 될 때가 가장 경계할 때 수선재 2008-10-31 5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