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20081017] 우리 사람은……

조회 수 6924 추천 수 0 2008.10.16 20:30:25

우리 사람은……



오후 햇살이 너무 따뜻해서
모처럼 나선 산책길,

아……!
저절로 탄성이 나옵니다.

알록달록 빛 고운 꽃들,
들판에 누렇게 익어가는 벼 ,
어느새 빨갛게 물든 나무잎……,

모두 자연의 순리에 따라 살아가고 있습니다.

있는 자리에서 움직이지 못하지만
자신의 일을 완벽하게 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람은,
얼마나 자신의 일을 하고 있을까요?

아니, 자신의 일이 무엇인지는 알고 있는 걸까요?

사람으로 태어난 것이 얼마나 축복받은 일인가를
아는 사람은 또 얼마나 될까요?

가을은 공연히 궁금한 것이 많아지는
계절인가 봅니다.

자신을 알고 하늘을 아는 명상을 하고 있음에
문득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자연을 닮아
한없이 자신을 비워보고 싶습니다.

-서찬이 님의 명상일기 중에서
※ '명상일기' 는 명상과 일상생활에 관한 수선재 회원들의 자기 성찰의 기록입니다.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 중 함께 나눌 수 있는 글을 명상편지로 발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 [20090106] 내 인생의 길잡이 별 [5] 수선재 2009-01-05 5315
62 [20090101] 행복예매권 사용법 [♫] [3] 수선재 2009-01-01 5284
61 [20081230] 행복 예매권 수선재 2008-12-29 4773
60 [20081226] 도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 수선재 2008-12-25 5268
59 [20081223] 크리스마스 케익 [♫] [4] 수선재 2008-12-22 5397
58 [20081219] 기대하지 않은 선물 [4] 수선재 2008-12-18 7283
57 [20081216] 세상을 보는 따뜻한 눈 [4] 수선재 2008-12-15 6070
56 [20081212] 눈물 나는 아침에 [5] 수선재 2008-12-12 6022
55 [20081209] 반짝반짝 빛나는 [5] 수선재 2008-12-08 6459
54 [20081205] 우리가 잠시 빌려 사용하는 것들 [5] 수선재 2008-12-05 5947
53 [20081202] 12월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5] 수선재 2008-12-01 6967
52 [20081128] 그 모든 외로움이...... [1] 수선재 2008-11-28 5393
51 [20081125] 우리 주위의 천사들 [2] 수선재 2008-11-25 5363
50 [20081121] 겨울나무처럼…… [2] 수선재 2008-11-21 6405
49 [20081118] 어떤 여행을 좋아하시나요? [2] 수선재 2008-11-18 6335
48 [20081114] 물고기에게 물이 필요하듯 수선재 2008-11-14 5568
47 [20081111] 행복해지는 감사일기 [1] 수선재 2008-11-11 5307
46 [20081107] 털리기 위해서 번다 수선재 2008-11-07 6306
45 [20081104] 세상의 모든 맛있는 음식은 [1] 수선재 2008-11-04 6898
44 [20081031] 잘 될 때가 가장 경계할 때 수선재 2008-10-31 56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