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20080613] 남아공에서의 하루

조회 수 11276 추천 수 0 2008.05.13 17:06:43

남아공에서의 하루



2센트 5센트 10센트 20센트 50센트
1란드 2란드 5란드

일요일 오후 혼자 조용히 장을 보고 커피 한 잔을 마십니다.
팁으로 사용할 동전을 세면서
연수차 남아공에 온지 10개월이 넘었건만
아직도 헷갈리는 동전들을 바라봅니다.

예전같으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더 크게 느껴졌겠지만,
오늘은 이유 없는 행복감이 무럭무럭 솟아납니다.

큭큭~
동전이 유난히 예뻐보이고, 찰랑거리는 감촉도 참 좋습니다.
부족한 내게로 와 맛있는 커피 한 잔이 되어준 것도 고맙습니다.

자신의 부족함을 잘 알기에 예전처럼 자책하는 대신
따뜻하게 나를 한번 안아봅니다.
그 따뜻함이 주변으로 잔잔히 퍼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삶의 감사함을 느낄 수 있어 참 행복한 하루입니다.

- 이영아 님의 명상일기(08년 2월) 중에서 -





※ '명상일기' 는 명상과 일상생활에 관한 수선재 회원들의 자기 성찰의 기록입니다.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 중 함께 나눌 수 있는 글을 해피레터로 발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103 가운데 마음자리, 중용 명상편지 2013-09-24 11507
1102 부족한 기운을 채워가는 것이 인생 - 네 번째 '금' 명상편지 2013-04-23 11507
1101 [20080617] 서로를 인정하는 부부관 수선재 2008-05-13 11439
1100 1일 1무(無) [1] 명상편지 2013-05-10 11395
1099 [20080704] 혼자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 [1] 수선재 2008-07-04 11382
» [20080613] 남아공에서의 하루 수선재 2008-05-13 11276
1097 [20080627] 지금 이대로의 내가 좋아 수선재 2008-06-24 11238
1096 [20080624] 바다는.. 수선재 2008-06-13 11169
1095 [20080701] 원하는 걸 하도록 내버려 두라 [3] 수선재 2008-07-01 11131
1094 [20080805] 음식을 먹을 때마다 감사합니다. 수선재 2008-08-04 11041
1093 [20080711] 아침 명상을 시작하면서 [3] 수선재 2008-07-10 10976
1092 우리들의 가족 명상편지 2010-09-14 10953
1091 [20080722] 당신이 있기에 내가 있다 수선재 2008-07-22 10932
1090 가짜 미소, 진짜 미소 명상편지 2013-10-04 10843
1089 머뭇거리지 마세요 명상편지 2013-05-07 10740
1088 가을날의 유희 [1] 명상편지 2010-10-15 10597
1087 [20080603] 물은 답을 알고 있다 수선재 2008-05-06 10565
1086 [20080801] 마음대로, 자유롭게 수선재 2008-08-01 10544
1085 부족한 기운을 채워가는 것이 인생 - 다섯 번째 '수' 명상편지 2013-04-26 10522
1084 용서 [1] 명상편지 2013-04-05 10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