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편지
HOME > 회원마당 > 명상편지

[20080718] 바다 같은 사람

조회 수 10154 추천 수 0 2008.07.18 08:51:53

바다 같은 사람



큰 사람은 바다 같은 사람입니다.

바다는,
흘러드는 물은 모두 받아들이지요.

어디서 시작했는지, 어느 강에서 왔는지 따지지 않고
공장 폐수나 오염물이라고 거부하지 않습니다.

염분으로, 파도로, 해일과 폭풍으로 정화할 뿐
불평하거나 티를 내지도 않습니다.

인연으로든 노력으로든
그곳까지 흘러온 노고를 높이 사는 것이지요.

물방울 하나,
땅속으로 스며들어 자칫 사라질 수도 있었던 작은 물방울 하나가
끊임없이 힘을 내어,

물줄기를 이루고
강을 이루고
끝내 바다에 이른……,

그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해서
다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일단 바다에 들어오면 너와 내가 없어지고
모두 하나가 됩니다.

그런 사람을 대인이라고 하지요.

정아생각

2008.07.23 04:31:11
*.168.239.166

받아들일 수 있을 그 만큼
오래 무언가를 겪고 마모되는 과정이 그에게도 있었겠지요, 아마?
바다가 되기까지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083 [20080708] 당신의 버킷리스트는 무엇인가요? [1] 수선재 2008-07-07 10345
1082 [20080729] 하루의 시작 수선재 2008-07-29 10344
1081 기분 좋은 사람 명상편지 2013-05-03 10338
1080 [20080725] 잘 쉬는 법 [2] 수선재 2008-07-25 10213
» [20080718] 바다 같은 사람 [1] 수선재 2008-07-18 10154
1078 [20080715] 소화는 시원하게 잘 되시나요? [1] 수선재 2008-07-15 10140
1077 부족한 기운을 채워가는 것이 인생 - 첫번째 '목' 명상편지 2013-04-12 9841
1076 사랑은 명상편지 2010-08-06 9834
1075 보물 항아리 명상편지 2012-05-18 9789
1074 이상적인 학교 명상편지 2010-11-03 9720
1073 미래일기 명상편지 2013-04-30 9582
1072 긴장과 이완 명상편지 2012-05-25 9567
1071 현대인의 영성 명상편지 2010-09-28 9558
1070 한 끼 식사의 고마움 명상편지 2010-09-17 9420
1069 부족한 기운을 채워가는 것이 인생 - 세 번째 '토' [1] 명상편지 2013-04-19 9393
1068 마음의 눈을 뜨면 명상편지 2012-04-27 9376
1067 마음의 주인 명상편지 2012-05-29 9315
1066 부족한 기운을 채워가는 것이 인생 - 두 번째 '화' 명상편지 2013-04-16 9260
1065 몸의 자유, 마음의 자유 명상편지 2012-05-04 9224
1064 인생의 배낭 명상편지 2013-10-08 9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