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언론보도
HOME > 회원마당 > 언론보도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조회 수 3003 추천 수 0 2011.02.09 11:39:28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구제역으로 인해 살처분된 가축의 영혼을 위로하는 분향소가 곳곳에 마련됐다.

지난달 31일까지 소와 돼지, 염소, 사슴 등 300만 마리에 가까운 우제류(발굽이 두 개로 구제역에 감염될 수 있는 동물)가 살처분 또는 매몰됐다.

2일 명상학교 '수선재'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선(仙) 뮤지엄'에서는 살처분 동물을 위한 분향소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전국 22곳에서다.

분향소에는 분향·헌화할 수 있는 향로와 국화가 마련돼 있다. 또 소와 돼지의 모습이 담긴 '영정'도 있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전화로 예약하면 누구나 분향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