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 판타지 ★ 소설 선(仙)
HOME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4

소설 선 조회 수 2233 추천 수 0 2018.09.28 10:59:27

인간으로 있을 때가 생각났다.
그때는 이렇게 걸어서 다녔던 것이다.
한 발자국, 한 발자국 멀리만 보이는 길을 걸어가야 하는 것이었다.
그래도 다행으로 생각되는 것은
해가 지지 않는 것과 배가 고프지 않다는 것이었다.
인간으로 있다면 이 정도 먼 거리를
맨몸으로 걸어서 가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었다.
그런데 그래도 선계이므로 인간의 속도로 걸어간다고 해도
도착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었다.
이진사는 한발 한발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갔다.

‘가야 한다.
이 길은 누가 대신 가 줄 수 없는 나의 길인 것이다.
가자, 힘내서 걷자.’
 
길은 좁아졌다가 넓어졌다가 했다.
좁을 때는 한 뼘도 되지 않다가
넓을 때는 간신히 옆으로 누울 수 있을 정도의 넓이였다.
많은 사람들이 건너간 것 같지는 않았다.
하지만 기체(氣體_기로 된 몸체)가 걸어간다면
닳은 흔적이 남지 않을 것이다.
기체가 건너간들 무슨 발자국이 남을 것이며,
닳은 흔적이 남을 것인가?
아무런 자국이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이 길 역시 수많은 사람들이 걸어서 건너간 것일까?’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건넌 것은 아닐세.”
 
다시 선인의 말이 들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 소설 선 나의 길 4 수선재 2019-01-25 2437
207 소설 선 나의 길 3 수선재 2019-01-04 2445
206 소설 선 나의 길 2 수선재 2018-12-28 2338
205 소설 선 나의 길 1 수선재 2018-12-21 2342
204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10 수선재 2018-12-14 2298
203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9 수선재 2018-11-16 2321
202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8 수선재 2018-11-09 2315
201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7 수선재 2018-11-02 2271
200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6 수선재 2018-10-26 2237
199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5 수선재 2018-10-19 2313
»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4 수선재 2018-09-28 2233
197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3 수선재 2018-08-24 2260
196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2 수선재 2018-08-17 2240
195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1 수선재 2018-08-10 2217
194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3 수선재 2018-08-03 2199
193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2 수선재 2018-07-27 2174
192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1 수선재 2018-07-20 2329
191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3 수선재 2018-07-13 2145
190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2 수선재 2018-07-06 2123
189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1 수선재 2018-06-29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