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 판타지 ★ 소설 선(仙)
HOME

나의 길 3

소설 선 조회 수 2455 추천 수 0 2019.01.04 07:44:56
이진사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앞으로의 일을 어떻게 하여야 할 것인가 서서히 생각해 보았다. 
대안이 마땅치 않았다. 
저 앞으로 그대로 나갈 수도 없는 문제였다. 
그렇다고 이대로 있을 수만도 없었다. 
언제까지 이대로 있는단 말인가?

가만히 얼음을 보았다. 
저 멀리에 있는 얼음 속에서 무슨 빛이 번쩍한 것 같았다. 
무엇인가가 보이고 있는 것 같았다. 
다른 얼음은 하얀 색깔을 보이고 있는데 
한 얼음에서만 색깔이 보이고 있는 것이었다. 
높이가 약 세 길(한 길은 사람의 키 정도의 길이), 
넓이는 두 길 정도 되는 얼음 덩어리였다.

‘무엇인가?’
 
선계에 온 이후 전혀 상상치 못했던 것들을 많이 보아 왔는지라 
이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그저 무엇이 있으면 가 보아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것이었다. 
저곳으로 가려면 얼음을 밟고 건너가야 할 것이었다. 
발이 시릴 것 같아 아래를 내려다보았다. 
발에는 아무것도 신은 것이 없었지만 
아직도 인간의 습성이 남아 있는 것 같아 웃음이 나왔다.
천천히 마음을 움직여 앞에 보이고 있는 얼음으로 다가갔다. 
다가갈수록 얼음의 규모가 커지고 있었다. 
아니 얼음이 커지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작아지고 있는 것 같았다.
 
‘내가 작아지다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08 자유게시판 죽음을 코 앞에 두고 [하안거 수련을 마치며] 수선재 2014-09-24 4901
207 자유게시판 영암선애빌 홈페이지 오픈 file 수선재 2014-11-05 4520
206 소설 선 미르, 재수련에 들다9 수선재 2015-04-03 4394
205 소설 선 제1막_미르, 재수련에 들다1 file [2] 수선재 2015-01-29 4342
204 소설 선 미르, 재수련에 들다4 수선재 2015-02-26 4327
203 소설 선 미르, 재수련에 들다5 수선재 2015-03-05 4276
202 소설 선 나웅 선인의 천음1 file 수선재 2015-04-30 3999
201 소설 선 저는 메릴린스에서 온 미르입니다3 수선재 2015-07-24 3923
200 소설 선 미르, 재수련에 들다6 file 수선재 2015-03-12 3902
199 소설 선 미르, 재수련에 들다12 수선재 2015-04-23 3901
198 소설 선 나웅 선인의 천음4 수선재 2015-05-22 3873
197 자유게시판 [하안거 수련을 마치며] 나를 깨우는 소리 수선재 2014-09-15 3861
196 소설 선 저는 메릴린스에서 온 미르입니다4 수선재 2015-07-31 3856
195 소설 선 꿈 이야기2 수선재 2015-08-13 3836
194 소설 선 나웅 선인의 천음6 수선재 2015-06-04 3778
193 자유게시판 [하안거 일기] 생활금촉수련기 수선재 2014-08-26 3762
192 소설 선 꿈 이야기1 수선재 2015-08-07 3762
191 소설 선 꿈 이야기3 수선재 2015-08-20 3756
190 소설 선 나웅 선인의 천음5 수선재 2015-05-28 3753
189 소설 선 저는 메릴린스에서 온 미르입니다2 수선재 2015-07-15 3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