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경락은 기가 흐르는 길

조회 수 5653 추천 수 0 2008.07.22 16:40:22


우리 몸에는 두 가지 길이 있습니다.
피가 흐르는 길과 기가 흐르는 길입니다.
피가 흐르는 길은 동맥, 정맥, 모세혈관과 같은 핏줄입니다.
기가 흐르는 길은 경락(經絡)입니다.

서양 의학자들은 의견만 분분할 뿐 경락이 무엇인지, 어디에 있는지 모릅니다.
아까 어떤 회원님께서 봉한 학설에 대해 말씀하시던데,
내용을 들어보니 김봉한이라는 분이 경락에 대해 발견하신 것 같더군요.

경락은 내장 속에 있는 것도 아니고,
살과 내장 사이에 있는 것도 아니고,
피하지방에 있는 것도 아니고,
피부에 있는 것도 아닙니다.
경락은 살갗이 아닌 살 속에 있습니다.
셀(cell), 즉 세포 속에 있는 것이 경락입니다.
내장의 경우 점막에 있고요.

그런데 그게 보입니다.
염색 시료 같은 것을 넣고 찍으면 사진에 나타나는 것이지요.
그걸 김봉한 씨가 찍었고,
최근에 서울대 물리학부에서 다른 시료를 써서 또 찍었다고 하더군요.

이 경락은 혈관만큼이나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기가 있는 곳에 피가 있는 것이라서,
기혈이 같이 한 쌍으로 움직이는 것이라서 몸 안에 경락이 아주 많습니다.
나뭇가지에 맥이 퍼져 있듯이 복잡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명상하시는 분들의 경락은
기존 한의학에서 말하는 경락과는 많이 다릅니다.
간경, 담경, 위경, 방광경…… 이렇게 이름 붙여진 그 경락으로만 기운이 흐르지 않습니다.
대주천이 되어 몸이 바뀌면 경락끼리 서로 다 통하는 것이지요.
물이 흐르다가 물줄기가 세어지면 옆으로도 흐르지 않습니까?
물줄기가 잡히면 천지 사방에 다 통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 지기는 30% 이상 받지 마라 2008-09-11 5780
60 지기, 천기, 우주기 2008-09-09 6246
59 맑으면 선을 베풀 수 있다 2008-09-05 5829
58 마음으로 맑아지려는 노력 2008-09-02 5905
57 탁기가 빠지면 날아갈 듯 가볍다 2008-08-29 5933
56 탁기를 내보내는 경로 2008-08-26 5830
55 탁기를 빼는 다섯 가지 방법 2008-08-23 6355
54 명상으로 매일 배출하라 2008-08-19 5866
53 배출하지 못하면 병이 된다 2008-08-15 5831
52 겉에 뭉친 탁기, 안에 뭉친 탁기 2008-08-12 5841
51 정신적 갈등과 번뇌가 주원인 2008-08-07 5838
50 탁기와 활성산소 2008-08-01 6004
49 탁기는 먼지 같은 것 2008-07-29 5963
48 맑은 기운, 탁한 기운 2008-07-25 5943
» 경락은 기가 흐르는 길 2008-07-22 5653
46 몸을 풀어주는 지압법 2008-07-18 6065
45 몸을 두드리는 타법 2008-07-15 5940
44 오행 도인법 2008-07-11 5866
43 뒷골이 뻑뻑한 경우 2008-07-08 6099
42 어깨 통증이 있는 경우 2008-07-04 6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