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병이 들었을 때의 마음가짐

조회 수 5756 추천 수 0 2009.01.01 03:02:55

지금 여러분의 몸은 어떠십니까?
살 만 하신가요? 어디가 안 좋으신가요?
어딘가 아프다면 그것 때문에 어떤 불편을 겪고 계신가요?
무얼 하고 싶은데 몸이 안 따라 주는가요?

그런데,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이런 저런 이유로 그렇게 완전한 건강은 없습니다.
출생 시부터 일정 부분 불균형을 타고났기 때문입니다.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이 없고, 왔다 갔다 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건강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누구라도 마음이든 몸이든 한두 가지 통증이나 고통은 있게 마련이지요.
그 정도는 그냥 감수하고 나의 일부분으로서 친구처럼 받아들이면 어떨까요?

마음의 고통도 몸의 고통도 물리치려 하지 말고,
남이라고 뿌리치려 하지 말고,
싸워서 이기려 하지 마시고요.
사실 싸워서 이긴다는 것이 엄청 스트레스가 생기는 일이잖아요?

병은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친구처럼 지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암에 걸렸다’ 하면 흔히들 적개심에 불타오릅니다.
적군이 내 몸에 침입했다, 물리쳐야겠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그런데 알고 보면 암도 내 세포에서 일어난 것이지요.
내 세포이자 내 몸입니다.
자기 것인데 문제를 일으키고 변이가 되어서 암세포가 된 것입니다.

그러니 내 것이다, 나의 일부다, 이렇게 받아들이시면 어떨까 합니다.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은 아니지만 일단 내 몸에 들어왔으니 내 것이라는 것이지요.
내 몸 밖으로 나가면 남의 것이고요.
그렇게 친구처럼 동반자처럼 인정하고 받아들이시면 어떨까 합니다.

건강에 대한 과도한 기대를 버리고,
병을 친구처럼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이렇게 하면 좀 더 마음이 편해질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1 감사, 엔돌핀보다 수천만 배 강력한 치료제 2009-02-02 7121
100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 2009-01-30 5742
99 자력으로 고치는 방법, 타력으로 고치는 방법 2009-01-27 5937
98 병은 공개적으로 고할수록 좋다 2009-01-23 5821
97 병을 이기는 여섯 가지 실천 2009-01-20 6062
96 축복으로 받아들이는 마음 2009-01-16 5444
95 아플수록 마음관리를 잘 해야 2009-01-13 5717
94 걸리는데 10년, 낫는데 10년 2009-01-09 5816
93 암세포를 품고 사는 스님 이야기 2009-01-06 5571
» 병이 들었을 때의 마음가짐 2009-01-01 5756
91 기분관리를 할 줄 알아야 2008-12-30 5810
90 우울증은 생존의 문제 2008-12-26 6949
89 만성피로는 마음이 일어나기 싫은 것 2008-12-23 5803
88 급한 사람, 생각 많은 사람, 욕심 많은 사람 2008-12-19 8278
87 편협한 사람, 마음을 열지 못하는 사람 2008-12-16 6386
86 병이 온 원인을 꼼꼼히 따져보라 2008-12-12 5469
85 마음을 풀어야 몸이 풀린다 2008-12-09 5822
84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한다 2008-12-05 6672
83 커피만 마시며 사는 아주머니 이야기 2008-12-02 6343
82 72근의 정(精)을 아껴라 2008-11-28 6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