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어떤 스님이 위암에 걸려서 위의 반 정도가 암세포인데,
암세포가 있는 채로 사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암세포도 자기니까 괜찮다고 생각하면 그냥 사는 것입니다.
식사도 참 많이 하세요.
식사량이 엄청납니다.

반대로 매일같이 생각나고 신경질 나고 소화도 안 되는 것 같고 불편하다면,
떼버리는 게 낫습니다.
본인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달렸습니다.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굉장히 강한 사람입니다.
사소한 일에 왔다 갔다 하는 사람은 감히 암세포를 품고 살지 못합니다.

명상하시는 분들은 그런 게 가능합니다.
그렇게 강해질 수 있습니다.

저는 인간이 약한 것은 범죄라고까지 생각합니다.
‘내가 지금 흔들리는 중이니까 건들지 마라’ 이렇게 선전포고하고,
주변 사람에게 스트레스 주고,
신경 쓰게 만들고, 같잖은 일에 휘둘리며 왔다 갔다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감정 정도는 제어할 수 있는 상태가 되어야 합니다.
겉으로 봐선 그 사람이 좋은지 나쁜지 분간이 안 가야 합니다.
응? 그런가 보다, 하고 그저 그런 상태를 유지하는 것은 굉장히 강한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1 감사, 엔돌핀보다 수천만 배 강력한 치료제 2009-02-02 7078
100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 2009-01-30 5729
99 자력으로 고치는 방법, 타력으로 고치는 방법 2009-01-27 5925
98 병은 공개적으로 고할수록 좋다 2009-01-23 5817
97 병을 이기는 여섯 가지 실천 2009-01-20 6052
96 축복으로 받아들이는 마음 2009-01-16 5441
95 아플수록 마음관리를 잘 해야 2009-01-13 5707
94 걸리는데 10년, 낫는데 10년 2009-01-09 5810
» 암세포를 품고 사는 스님 이야기 2009-01-06 5565
92 병이 들었을 때의 마음가짐 2009-01-01 5745
91 기분관리를 할 줄 알아야 2008-12-30 5794
90 우울증은 생존의 문제 2008-12-26 6935
89 만성피로는 마음이 일어나기 싫은 것 2008-12-23 5795
88 급한 사람, 생각 많은 사람, 욕심 많은 사람 2008-12-19 8193
87 편협한 사람, 마음을 열지 못하는 사람 2008-12-16 6353
86 병이 온 원인을 꼼꼼히 따져보라 2008-12-12 5459
85 마음을 풀어야 몸이 풀린다 2008-12-09 5816
84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한다 2008-12-05 6655
83 커피만 마시며 사는 아주머니 이야기 2008-12-02 6326
82 72근의 정(精)을 아껴라 2008-11-28 6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