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병은 공개적으로 고할수록 좋습니다.
감추면 병이 됩니다. 몸의 병이든 마음의 병이든 고하세요.
그러면 쉽게 해소가 됩니다.

우리 회원 중에 버거씨 병을 가진 분이 계셨습니다.
그런데 그 분은 오시자마자 버거씨 병이라고,
굉장히 담배를 많이 피운다고 이실직고하시더군요.
그런 얘기하기가 쉽지 않은데 아무렇지 않게 하시더군요.
그렇게 해야 합니다.

몸에 어떤 질환이 있는 게 왜 흉이겠습니까?
마음의 병도 마찬가지입니다.
성격적인 약점, 앓고 있는 갈등을 고할 수 있어야 합니다.
난 이렇고 이렇고 해서 괴롭고, 이렇고 이렇고 해서 혼란스럽고,
이렇고 이렇고 해서 흔들리고 있고…… 이런 얘기를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걸 꽁꽁 숨겨두고, 들춰내면 부끄러워하고 하면 영원히 못 고칩니다.
자신에 대해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1 감사, 엔돌핀보다 수천만 배 강력한 치료제 2009-02-02 7089
100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 2009-01-30 5730
99 자력으로 고치는 방법, 타력으로 고치는 방법 2009-01-27 5926
» 병은 공개적으로 고할수록 좋다 2009-01-23 5817
97 병을 이기는 여섯 가지 실천 2009-01-20 6052
96 축복으로 받아들이는 마음 2009-01-16 5441
95 아플수록 마음관리를 잘 해야 2009-01-13 5708
94 걸리는데 10년, 낫는데 10년 2009-01-09 5810
93 암세포를 품고 사는 스님 이야기 2009-01-06 5565
92 병이 들었을 때의 마음가짐 2009-01-01 5746
91 기분관리를 할 줄 알아야 2008-12-30 5795
90 우울증은 생존의 문제 2008-12-26 6936
89 만성피로는 마음이 일어나기 싫은 것 2008-12-23 5795
88 급한 사람, 생각 많은 사람, 욕심 많은 사람 2008-12-19 8202
87 편협한 사람, 마음을 열지 못하는 사람 2008-12-16 6354
86 병이 온 원인을 꼼꼼히 따져보라 2008-12-12 5460
85 마음을 풀어야 몸이 풀린다 2008-12-09 5816
84 인간은 마음이 몸을 지배한다 2008-12-05 6656
83 커피만 마시며 사는 아주머니 이야기 2008-12-02 6329
82 72근의 정(精)을 아껴라 2008-11-28 6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