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사랑을 잘 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제 경우 늘 짝이 없는 것에 대한 상실감이 있었습니다.

진짜로 짝이 없다기보다는 제 곁에 부성父性이 없었던 것입니다.

아버지가 없지, 오빠가 없지, 남편이 있긴 하지만 기댈 수가 없지…….

제 남편은 나이도 저보다 대여섯 살이 많아서 처음에는 제가 기대려 했는데,

결혼 후에는 오히려 저에게 기대더군요.

그렇게 누군가에게 기대는 게 안돼서 항상 부성에 대한 상실감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인간이 사랑해주지 않으면 하늘이 대신 그만큼 사랑해주신다”라고 말씀하시더군요.

“하늘이 그 몫을 채워주시는데 왜 자꾸 사람에게 눈을 돌리는가?”라는 말씀이셨지요.

 

 

그때만 해도 제가 차원이 낮아서 직접적이고 만질 수 있는 상대를 바랐던 것 같습니다.

안 보이고 거룩한 상대는 감히 바라지 못했던 것이지요.

그런데 반드시 그만큼 더 사랑해주신다고 말씀하시더군요.

남자가 사랑해주지 않으면 하늘이 사랑해주신다,

마찬가지로 여자가 사랑해주지 않으면 그 몫을 하늘이 사랑해주신다,

그러니까 짝이 없다고 너무 애석해 하지 마라, 하늘을 쳐다보면 된다…….

 

 

그리고 인간적인 측면에서 별 볼일 없는 분일수록 하늘은 더 어여삐 여기시더군요.

그것이 하늘의 법도입니다. 인간이 사랑하지 않으면 하늘이 사랑하는 것이지요.

여러분은 어떤 사랑을 받으시겠습니까?

 

 

우리가 금생에 태어난 목적은 더 이상 업을 만들지 않고 정리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남녀관계라는 것은 업을 해소하기보다는 만들기가 더 쉽더군요.

또 사랑으로 인한 업은 갚기가 참 어렵습니다. 만남이란 그만큼의 대가가 있더라는 얘기입니다.

만난 기간이 10년이면 헤어지는 데도 10년이 걸린다는 말씀을 늘 드리지 않았습니까?

 

 

물론“그렇다 하더라도 감당할 자신이 있다”하면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나는 지금까지의 업만으로도 벅차다, 감당하기 어렵다”싶으시면 과감히 접으십시오.

 

 

지금은 생이 굉장히 길다고 여겨질 수 있지만, 하늘의 입장에서 보면 한 호흡입니다.

들이쉬는 호흡도 아니어서 날숨 한 번입니다.

인생이란 숨 한번 크게 내쉬는 것에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

짧은 인생에 너무 많은 것을 하려 하지 말고,

충분히 다 내보내서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가시면 어떨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도반으로서 사랑해 달라 수선재 2011-01-24 4656
184 남녀 간의 사랑에서 도반의 사랑으로 수선재 2010-12-02 3982
183 다 버리면 다 내 것이 된다 수선재 2010-11-23 3818
182 간디가 부인을 제자로 삼은 이유 수선재 2010-11-15 4081
181 왜 사랑을 지니지 못하는가? 수선재 2010-11-09 3225
180 사막이 될 것인가, 오아시스가 될 것인가? 수선재 2010-11-09 3354
179 사랑이 있는 지도자가 그립다 수선재 2010-10-26 4212
178 지도자의 덕목은 사랑 수선재 2010-10-18 3708
177 이 세상에서 가장 강한 것은 무엇인가? 수선재 2010-09-13 4199
176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하는 당신 수선재 2010-09-07 3897
» 하늘이 대신 그만큼 사랑해주신다 수선재 2010-08-26 3633
174 외로움은 하늘로 올라가는 구름다리 ㆍ 수선재 2010-08-03 3517
173 외로움이 해소될 수 있는가? 수선재 2010-07-30 3647
172 인간은 외롭게 태어난 존재 수선재 2010-07-19 3753
171 외로움을 모르는 사람이 있는가? 수선재 2010-07-12 3405
170 결혼한 사람의 금촉 수선재 2010-07-05 4159
169 언제까지 금촉을 해야 하는가? 수선재 2010-06-28 3337
168 내가 1단이면 적도 1단, 내가 9단이면 적도 9단 수선재 2010-06-21 3745
167 되풀이하며 다지는 공부 수선재 2010-06-14 3248
166 천일 금촉과 백일 금촉 수선재 2010-06-07 3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