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목적있게 사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깨달으면 무엇이 달라지는가?

 

 

깨달으면 무엇이 달라지는가? 깨달으면 일단 삶이 달라집니다.

사는 것과 살아지는 것의 차이를 아십니까?

 

 

‘산다’는 것은 자신의 의사가 개입된 적극적인 행동이고,

‘살아진다’는 것은 수동적으로 끌려가는 것입니다.

 

 

왜, 그리고 어떻게 삶이 달라지는가? 깨달으면 첫 번째로 앎이 생깁니다.

깨닫는다는 것은 ‘안다’는 뜻입니다.

 

 

무엇을 아는가? 우선 자신에 대해서 알게 됩니다.

자신이 누구인지, 어디서 왔는지, 뭘 하던 사람인지,

뭘 해야 하는지, 죽으면 어디로 가는지…….

 

 

이런 자신에 관한 정보를 알게 됩니다. 자신이 떠나온 곳이 어디인지,

앞으로 가야 할 곳이 어디인지, 지금 어떤 시점에 있는지 알게 됩니다.

시작과 끝이 분명해지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이탈하지 않게 됩니다.

 

 

항해를 할 때도 떠나온 곳과 갈 곳이 분명하지 않으면

망망대해에 떠서 표류하다가 좌초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는 사는 것이라고 볼 수가 없습니다. 살아지는 것입니다.

 

 

또 세상에 대해서 알게 됩니다.

보통 사람들은 세상공부를 굉장히 많은 밑천을 들여가면서 어렵게 하지요.

시간과 노력과 돈을 들여가면서 어렵게 세상공부를 합니다.

그렇게 공부를 해서 세상을 다 알게 되느냐 하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세상의 겉모습은 알 수 있을지언정 세상이 어떤 원리와 구조에 의해서 돌아가는지는 모릅니다.

그러니까 안다고 볼 수가 없습니다.

 

 

그리고 ‘내가 우주의 일원이다’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내가 인간 세상의 일원일 뿐 아니라 우주의 일원으로서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범위가 넓어지는 것이지요.

 

 

이렇게 나에 대해 알고, 세상에 대해 알고,

또 우주에 대해 알면 그때는 도리를 알게 됩니다.

인간의 도리, 세상의 도리, 우주의 도리를 알게 됩니다.

그런데 그 도리는 우리가 보통 말하는 인간적인 도리와는 좀 다릅니다.

우주의 도리는 따로 습득을 해야 됩니다.

 

 

깨달으면 두 번째로 사랑이 생깁니다. 이때의 사랑은 우주의 사랑입니다.

『선계에 가고 싶다』를 보면 우주의 사랑에 대해 나옵니다.

인간적인 사랑, 인간들이 말하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는 것이지요.

너와 내가 하나라는 것, 같은 운명체라는 것,

한 나무의 같은 뿌리에서 나온 열매라는 것……,

이런 것을 알 때 진정으로 타인을 긍휼히 여기는 사랑이 나옵니다.

 

 

이런 것을 모르면 그때는 사랑이라고 하지 않고 정(情)이라고 부릅니다.

정은 본능적인 것이지만 사랑은 승화된 감정입니다.

그래서 사랑이 생기면 같은 생명체를 사랑하게 되고,

또 같은 생명체가 아니더라도 자연을 사랑하게 되고,

우주를 구성하고 있는 모든 것에 대해 애정을 갖게 됩니다.

 

 

깨달으면 세 번째로 자신이 아는 것,

사랑하는 것을 실천할 수 있는 의지를 갖게 됩니다.

아는 데 그치지 않고, 또 사랑하는 데 그치지 않고,

알고 사랑하는 것을 끝내 실천할 수 있는 의지력이 생기는 것이지요.

 

 

그래서 처음에는 하단에서부터 위로 올라오는데 일단 깨닫고 나면 다시 아래로 내려갑니다.

상단에서 앎이 시작되어, 중단에서 사랑이 싹트고,

다시 하단의 의지로써 자신의 사명을 이뤄내는 삶을 살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통의 삶과는 다른 것이지요.

 

 

예전에 드라마『허준』을 보니까 심금을 울리는 대사들이 있더군요.

드라마가 많은 호응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허준이라는 분이 그토록 감동적인 삶을 사셨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한 번 생각해 보세요.

그분이 자신의 삶에 대한 앎이 없었다면 과연 그런 삶을 살 수 있었을까요?

 

 

드라마에서 보면 광해군이 허준에게 곁에서 안위를 돌봐달라고 하는데,

자신은 환자들과 함께 여생을 보내고 싶노라고 사양합니다.

그렇게 의사로서 환자들에 대한 사랑이 있는 분이셨습니다.

또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준다는 뜻도 있었습니다.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이 없었던 것이지요.

 

 

또 주먹밥을 어린아이가 대신 먹도록 주는데,

자신의 명을 아는 선인의 마지막을 잘 표현했습니다.

하필이면 왜 어린아이에게 주먹밥을 주었는가? 어리다는 것은 대단한 가능성을 지닌 생명입니다.

그 어린 생명을 사랑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이지요.

 

 

임종 장면도 참 감명 깊은데 무엇보다 평범하지 않은 삶이셨습니다.

깨닫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헛되지 않은 삶을 산다는 것은 깨닫지 않고는 불가능한 일이지요.

그분은 공부를 하시면서 자신이 선인이라는 것을 알았고, 또 사명을 알았던 것입니다.

 

 

 

------------------------------------------------------------------

 

나는 그동안 수련에 대해 짝사랑만 해 온 심정이었다가

이즈음 나 자신과의 사랑을 뼈저리게 경험하고 있었다.

어느 날의 일기에서 옮겨본다.

나를 만났을 때의 감흥은 세상의 어떤 언어로도 표현이 되지 않았다.

나는 그저 울고 또 울었다.

 

 

“바보같이 어쩌려고 사랑을 안 해보고 컸어. 그건 사는 것이지 사랑이 아니었다고.

 숨 막히고 가슴 저리는 사랑을 이제 경험하고 있는 거야. 없어도 되는 것인 줄 알았지…….

 

 

사랑은 그런 게 아니지. 내가 안달이 안 나봤으니 그 속을 몰랐던 거지.

나 잘난 것은 알아도 나보다 더 잘난 남의 존재는 인정하지 않았지. 그게 무슨 삶이야?

인생은 치여 봐야 제 맛을 안다고, 당하며 자라는 거지. 이기며 자라는 게 아닌 것이지.

 

 

앞만 보고 걸었던 거야. 뒤를 못 보고 왔던 거지. 뒤를 잘 봐야 다 아는데…….

산다는 게 어디 그리 간단한 것인가?

 

 

정수는 빼놓고 이제껏 허물만 보고 산 것 아닌가?

그래 결국 알맹이는 어디에 있던가? 내 가슴속 마음속에 있지 않던가?

이제 들여다보니 선계(仙界)가 어떻던가?

이미 들어와 있는 그곳이 내 자리인 줄 알고 나니 어떻던가?

선계의 문 앞에서 주저앉아 돌아보고 긁어모으는 그 맛이 어떻던가?”

 

 

또 어떤 때는 시(時)가 절로 나왔다. 옮겨본다.

 

 

하늘을 들이쉬고 땅으로 내보내고

우주를 들이쉬고 아래로 내보내고

온몸으로 받아들이고 온몸으로 내보내고

한 번에 채우고 한 번에 비우고

단전을 의식하되 빠지지 말고

호흡에 실려 호흡에 실려

머나먼 그곳까지 갈 수 있도록 해야지

번뇌를 버려 평온을 얻고

평온을 버려 자유를 얻고

자유를 버려 해탈을 얻는다

해탈을 버려 영생을 구하고

영생을 버려 우주를 얻고

우주를 버려 자신을 얻는다

 

― 『선계에 가고 싶다』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9 공자와 노자 수선재 2011-01-25 6713
208 공부 과정에서의 불문율 수선재 2010-12-02 5875
207 가장 큰 선물은 자유 수선재 2010-11-23 4829
206 자유롭게 살고 싶다…… 수선재 2010-11-15 5054
205 그리스인 조르바 이야기 수선재 2010-11-09 5293
» 깨달으면 무엇이 달라지는가? 수선재 2010-11-09 4429
203 종각의 경지 수선재 2010-10-26 4979
202 중각은 가야 진가를 안다 수선재 2010-10-18 4551
201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세계 수선재 2010-09-13 4576
200 중각의 경지 수선재 2010-09-07 5794
199 극한 상황에 가야 깨달아진다 수선재 2010-08-26 4910
198 초각의 경지 수선재 2010-08-03 5587
197 깨달음, 그 머나먼 길 수선재 2010-07-30 4309
196 견성은 공부의 시작 file [1] 수선재 2010-07-19 5839
195 본성을 만나기까지 수선재 2010-07-12 4474
194 아, 그거였구나! 수선재 2010-07-05 4374
193 깨달음은 우주의 이치를 아는 것 수선재 2010-06-28 5411
192 우주에서의 세 가지 경사일 수선재 2010-06-21 4441
191 깨달은 분에 대한 예우 수선재 2010-06-14 4569
190 겪을 것은 겪어야 수선재 2010-06-07 4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