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죽음을 준비하는 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천도

조회 수 3989 추천 수 0 2009.01.27 15:33:04

자 -. 지금부터 네 분이 함께 오르십니다.
발밑을 절대 보지 마시고, 위로만 보십시오.
푸른 하늘이 보이지요? 그 하늘로 오르십니다.
이 하늘의 위로 올라가시면 다른 세상이 있습니다.
그 하늘로 가시는 겁니다.

자 -. 이제 올라갑니다.
파장이 흐트러지니까 아무 말씀도 하시지 마시고, 그대로 위로 올라갑니다.
제가 편히 모실 수 있으나 한 번은 본인이 직접 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앞으로 본인이 직접 다시 한 번 하셔야 하므로 지금 한번 해보시는 것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자 - . 멀리 보이지만 멀지 않습니다.
아직 속俗에서의 습習이 몸에 배여 있는데,
여기서는 본인이 뜬다고 생각하면 뜨는 곳입니다.
바닥에 붙어 있는 것은 본인이 아직 바닥에 붙어 있다고 생각하므로 그런 것입니다.
자 -. 뜹니다.
네 분 모두 뜹니다. 올라갑니다.
되시죠?
자 - . 올라갑니다.
네. 잘 하고 계시는군요. 자 올라갑니다.

*풍선처럼 네 분이 모두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오르신다.

절대 아래를 보시지 마십시오.

*이 때 잘못 내려다보면 까마득한 아래의 모습을 보는 순간 파장이 분산되어
다시 중천으로 가라앉는 수가 있다.

*한참을 올라간 후

이제 됐습니다. 아래를 보셔도 됩니다.
(아버님) 아니 아무것도 없지 않니?

자세히 보시지요.

*저 아래 구름 속으로 풍광이 수려한 산이 보인다.

(아버님) 아 -. 저 산이 어디냐? 금강산보다 더욱 아름답구나!

중천의 산입니다. 한번 보시겠습니까?
내려가도 괜찮으냐?

이제는 무관합니다. 다시 오르고 싶으시면 언제고 오르실 수 있습니다.
완전히 양력이 생겼습니다.
그렇구나. 그럼 한번 보고 싶구나.

그러시지요. 상천에 오르시면 나중에 다시 오실 기회가 별로 없으니 한번 보시고 가시지요.

*네 분께서 자연스레 날며 산세를 구경하시고 다시 오르심.

*다시 날아올라서 상천 도착.
따뜻하지만 약간 서늘한 날씨가 지상의 초봄 같다. 풀이 생기 있게 돋아 있다.

여기가 상천입니다.
지금은 약간 어설프지만 속과 중천의 습을 버리면 금방 좋아지실 것입니다.
걱정 마시고 잠시 계시면 상천에서 모시러 올 것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아버님) 고맙다. 화영아.
(오빠) 고마워요. 누나.

누나가 아니라 막내 동생입니다.
동생 화영이…….

잘들 계십시오.

*저쪽에서 모시러 오는 선인들이 보인다.

― 『다큐멘터리 한국의 선인들』 2권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 영과 혼 수선재 2009-02-05 8001
101 광(光) 천도 수선재 2009-01-29 4315
» 천도 수선재 2009-01-27 3989
99 향천 이후, 영계 수선재 2009-01-22 4009
98 선계 입구에 거의 다다르다 수선재 2009-01-19 3896
97 자유롭고 싶은 열망 수선재 2009-01-15 3527
96 조상님들이 어디 계시는가? 수선재 2009-01-12 4898
95 천도 후에는 오히려 지원을 받는다 수선재 2009-01-08 3715
94 수련생과 조상, 서로 다른 길 수선재 2009-01-05 3596
93 천도가 빨리 되지 않는 이유 수선재 2009-01-01 3716
92 천도가 되면 업이 해소되는가? 수선재 2008-12-29 3828
91 스스로 마음이 움직이게 해야 수선재 2008-12-25 3598
90 기운 지원을 위한 2번째 수련법 수선재 2008-12-22 3746
89 탁기를 뿜어내는 과정을 겪다 수선재 2008-12-18 3993
88 기운 지원을 해야 변한다 수선재 2008-12-15 3447
87 독경만으로는 어렵다 수선재 2008-12-11 3878
86 49일은 정리에 필요한 시간 수선재 2008-12-08 3975
85 종교단체의 천도재에 대해 수선재 2008-12-04 3997
84 천도가 되어야 하는 인연이면…… 수선재 2008-12-01 4043
83 보통 사람이 천도를 할 수 있는가? 수선재 2008-11-27 4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