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언론보도
HOME > 회원마당 > 언론보도

2008100710422_37415.gif

 

 

"자연재해와 기상이변… 세계적인 경기침체를 일으키는 직격탄이 될 것"

 

환경운동가 이종민은 “허리케인이 뉴욕을 강타한 것은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경고라며  세계 자본주의의 선도 국가인 미국, 그 중에서도 월스트리트가 있는 뉴욕이 허리케인의 직격타를 입은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수도인 워싱턴에 강진이 발생한지 나흘 만에 뉴욕에 허리케인이 닥친 것은 미국인들의 물질주의적 삶에 대한 하늘의 경고라며  이 경고를 알아듣고 깨어나지 않으면 더 큰 재난이 닥칠 것이다. 그 다음은 보스턴이 될 것이다.”라며 주장하고 나섰다.

 

 

그는 “쓰나미, 지진, 허리케인, 폭우 등이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인명과 재산피해가 늘어나고 있다”며 “최근 전 세계적으로 연속적으로 닥치고 있는 자연재해들은 절대로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자연재해가 발생하는 여러 가지 원인을 분석하며 앞으로 닥칠 더 큰 재앙을 경고한다.”고 했다. 반면에 이종민은 자연재해와 그에 따른 영향에 대해 색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지난 6월에 발간한 저서 ‘위기의 지구, 희망을 말하다’를 통해 자연재해로 인해 앞으로 다가올 식량난과 경제위기에 대해 경고하고, 어떻게 극복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종민은“먼저 자연재해에 대해 ‘자정작용’이라는 새로운 정의를 내렸다.”고 전했다.

 

인간의 과도한 자원채취와 산림파괴, 무분별한 소비와 쓰레기 매립 등으로 병든 지구가 스스로 자기를 정화해 건강한 지구로 돌아가려는 움직임이라는 것이다. 즉 살기 위해 지진과 해일, 화산폭발 등을 동원해 호흡 통로를 유지한다는 것.

 

그는 미국에서 발생한 허리케인을 예로 들며 물질적 풍요 추구, 과도한 육식 습관, 쓰레기 배출 문화 등 미국 국민들이 누리는 물질문명이 초래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연재해로 불어 닥칠 식량난과 경제 위기에 대해 경고했다.

 

저자 이종민은 현재의 경제 정책들은 눈에 보이는 물질 세계에 국한된 것으로 일부 강대국의 자국만의 입장을 반영한 미시적인 정책으로는 어떠한 효과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다.

 

이제 각국의 최대 관심사는 어떻게 식량을 확보하느냐로 변화하게 되고, 생존이 최대의 이슈가 될 것이라고 내다 보고 있다.

 

“전 세계적인 자연재해와 경기침체의 영향은 전 금융권을 강타할 것이며. 지난번 미국과 유럽의 악재로 인하여 증권시장은 거의 침몰 직전으로 갔는데, 몇 달 후에는 거의 거래가 실종될 것이라고 했다. 또  2012년이면 다수 국가의 경제시스템이 거의 마비될 것이고 식량이 부족하게 되면서 물가가 폭등하고 그로 인해 전반적인 생활고에 시달리게 될것이다.

 

 따라서 상품가격이 급등함에  있어 구매력이 떨어지고, 기업은 도산하게 될 것이다. 사회 전반에 걸쳐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는 사태에 제대로 대응할 수 있는 정부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자는 “지구의 자연재해 발발과 기상이변 등의 지구 자정작용은 돌이킬 수 없는 상태이고, 국가 단위를 넘어 전 지구적 차원에서 그 강도를 줄이기 위한 노력과 이에 대한 대비만이 유일한 방법”이라고 전한다.

또한 “왜 이러한 위기가 오는지 근본 원인을 깨닫고, 지금까지의 물질 위주의 삶을 반성하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방향으로 삶의 방향을 바꿀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류지원부장(yjw52102001@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헤럴드경제]그들이 귀농한 이유, “지속가능한 생태공동체” file 수선재 2012-07-30 1862
105 [한국경제]개인의 행복과 지구의 행복을 위하여… `생태공동체 뚝딱 만들기` file 수선재 2012-07-30 1642
104 [연합뉴스]보은 선애빌, '그린힐링 콘서트' file 수선재 2012-07-30 1925
103 [충주일보]별빛따라 흐르는 그린음악회 수선재 2012-06-05 1913
102 [조선일보][Why] 휴대폰도 보일러도 없다… 그 빈자리, 사람이 채웠다 file 수선재 2012-05-07 2879
101 [연합뉴스]생태공동체 `선애빌' 사람들이 사는 법 file 수선재 2012-04-04 2210
100 [한국일보]전기 'OFF'하면 소통 'ON' file 수선재 2012-04-04 1990
99 [한겨레]3월 30일 충청·강원 토막소식 file 수선재 2012-04-04 1668
98 [충청일보]직접 수확한 쌀로 '이웃情' 전달 file 수선재 2012-04-04 1730
97 [대전일보]충주 귀농인 첫 수확 쌀 경로당 기탁 file 수선재 2012-04-04 1843
96 [뉴시스 대구/경북]21세기 분청사기의 부활…대구서 이한윤 전시회 ” file 수선재 2011-11-09 2945
95 [영남일보 ]흙·바람·돌… 은은히 담아낸 분청사기(고흥요 이한윤작품전 ) file 수선재 2011-11-09 3206
94 [헤럴드 경제]<위기의 지구에서 살아남는 응급치료법 .>화제 file 수선재 2011-10-31 3162
» [용인인터넷신문 ]태풍 쓰나미, 경제 쓰나미가 되어 세계를 덮친다 file 수선재 2011-10-20 2296
92 [충북 일보 ]위기의 지구, 희망을 말하다 출간 file 수선재 2011-10-20 1809
91 [저자강연회 안내] 동이족의 숨겨진 역사와 인류의 미래 file 수선재 2011-10-12 3619
90 [동아닷컴]대자연이 인간에게 전하는 메시지는 무엇일까? file 수선재 2011-10-11 2018
89 [브레이크뉴스]지구를 살리는 희망의 메신저를 만나다 file 수선재 2011-10-11 2165
88 [뉴시스]인류의 시초는 동이족이다? file 수선재 2011-10-07 2653
87 [광주무등일보]"환경재앙 위기의 지구, 희망은 있다" file 수선재 2011-09-28 2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