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명상 판타지 ★ 소설 선(仙)
HOME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10

소설 선 조회 수 2302 추천 수 0 2018.12.14 09:37:03
마음을 가다듬고 자신을 돌아보았다.
두려움이 몰려왔다.
뼛속까지 몰려오는 두려움이었다.
일찍이 느껴 본 적이 없는 두려움이었다.
두려움이 일자 그 두려움이 다시 두려움을 몰고 와서
두려움의 정도가 갑자기 수백, 수천만 배로 증가하는 것이었다.
이 세상이 모두 두려움이었다.

‘두려움의 우주가 있었단 말인가?
이러다간 내가 두려움에 묻히어 사라지는 것은 아닐까?
이럴 수는 없다.
내가 누구인데, 얼마나 힘들여 이곳까지 왔는데
지금 이러한 곳에 떨어져서 사라져야 한단 말인가?’
 
이진사는 두려움을 참으며 자신의 마음을 추스리려 노력하였다.
기안으로 보아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느껴 보려 해도 느껴지는 것이 전혀 없었다.
금감禁感의 세계, 일체의 감각이 차단된 곳에 있는 것이다.
다만 그 차가움은 감각이 전혀 없으므로 착각처럼 느껴지는 것 같았다.
 
‘이러한 곳이 있다니!’
 
기로 움직이는 우주에서
전혀 기감氣感이 통하지 않는 곳이 있다니 전혀 뜻밖이었다.
우주에 이러한 곳이 있다는 말은 전혀 들어보지 못했었다.
모든 것은 기로 움직이고,
기로 소통되며,
기로 운영되는 곳이 바로 선계 아니던가?

‘나의 감각은 이제 쓸모가 없어지는 것일까?’
 
아닐 것이다.
이러한 모든 것이 어떠한 과정이며 나의 길일 것이다.
나의 길이 아니라면 내가 가야 할 이유가 있겠는가?
이 모든 것이 내가 가야 할 길이며 나의 길일 것이다.
반드시 전에 건너려 했던 그 다리만이 나의 길이 아니고
우주에 이러한 곳이 있음을 아는 것 역시
내가 가야 할 길 중의 하나가 아니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8 소설 선 나의 길 4 수선재 2019-01-25 2451
207 소설 선 나의 길 3 수선재 2019-01-04 2455
206 소설 선 나의 길 2 수선재 2018-12-28 2343
205 소설 선 나의 길 1 수선재 2018-12-21 2348
»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10 수선재 2018-12-14 2302
203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9 수선재 2018-11-16 2325
202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8 수선재 2018-11-09 2318
201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7 수선재 2018-11-02 2275
200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6 수선재 2018-10-26 2241
199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5 수선재 2018-10-19 2317
198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4 수선재 2018-09-28 2237
197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3 수선재 2018-08-24 2264
196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2 수선재 2018-08-17 2243
195 소설 선 구름에 걸린 다리 하나 1 수선재 2018-08-10 2220
194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3 수선재 2018-08-03 2201
193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2 수선재 2018-07-27 2176
192 소설 선 마음을 가벼이 하리라 1 수선재 2018-07-20 2331
191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3 수선재 2018-07-13 2147
190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2 수선재 2018-07-06 2125
189 소설 선 안드로메다의 인류 11 수선재 2018-06-29 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