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고치는 자가치유 건강법

전생에 시아버지를 안 모신 업

  • 작성자수선재
  • 조회수9449

제 먼 친척 중에 굉장히 선(善)을 많이 베푼 분이 계셨습니다.
천주교에서 큰 활동을 한 분이셨죠.
그런데 병석에서 3년을 보내고 돌아가셨습니다.

넘어지는 바람에 허리를 다쳐서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덕을 많이 베푼 분이고, 3년이 짧은 세월도 아닌데,
누워계시는 동안 온갖 수모를 다 겪고 돌아가셨습니다.

며느리와 아들로부터 인격을 모독당하며 사셨습니다.
누워계셔서 수발들기가 귀찮으니까 음식을 아주 적게 드리는 거예요.
그래서 제가 병문안 가면 배고프다고 하소연합니다.
인간적으로 수모를 당하셨지요.
그런데도 원망을 안 하고, 아들과 며느리를 끝까지 옹호하다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참 이상하게 여겼습니다.
저렇게 선량하고 베풀며 산 분이 어떻게 말년에 그런 수모를 겪게 되었는가?

지금 살아계시면 연세가 백세쯤 되는데, 그 시절에 박사까지 한 분이면 참 대단한 분이지요.
유학도 다녀오셨고요. 그런 분이 어떻게 3년 동안 저런 수모를 당하고 돌아가실 수 있을까?

살펴보니 그 분이 전생에 자기 일 한다고 병석에 계시는 시아버지를 안 모셨더군요.
그렇게 내버린 것 때문에 아들과 며느리로부터 수모를 당한 것이지요.

업이라는 게 그렇게 정확한 겁니다.
지금 죽는 게 나은가? 반신불수가 되는 게 나은가? 식물인간이 되는 게 나은가?
그런 것을 다 따지면서 부채관계가 정확하게 계산됩니다.
몇 년, 며칠, 몇 시간 겪어야 하는지 시간까지 정확하게 나옵니다.

그러니 죽는 것도 자기 마음대로 못 죽는다는 말이 맞습니다.
자기는 죽고 싶은데, 이렇게 살 바에는 죽고 싶은데,
남을 공부시켜야 하기에 못 죽는 이치가 있는 것이지요.
누워있으면서 아들, 며느리로 하여금 시중들게 하면서 공부를 시켜야 하기에 못 죽는 겁니다.

생사는 인간의 소관이 아니고 신(神)의 소관이라고 하는 게 이렇기 때문이지요.

댓글 0

  • 아이디
  •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