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인 이야기

숨쉬는 마을로 라라라~

숨쉬는 마을로 라라라~

저자
장미리

너무 바쁘게 사는 당신에게 온 유기농 초대장! 전남정보문화진흥원 지역스토리랩 우수스토리 2016 출판지원 도서! 도시여자인 주인공은 인생의 막다른 길에 몰렸을 때 우연히 발견한 생태공동체 ‘숨 쉬는 마을’로 간다. 명상학교 학생들이 만든 생태마을을 모델로 쓴 생태공동체 입문기.

책소개

너무 바쁘게 사는 당신에게 온 유기농 초대장!

도시여자인 주인공이 인생의 막다른 길에서 우연히 생태공동체 숨 쉬는 마을에 오게 되고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마을에 동화되어 지속 가능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이야기

전남정보문화진흥원 스토리랩 우수스토리 출판 분야 사업화지원대상으로 선정되어 출간된 도서로서 생태, 탈도시, 귀농귀촌 등의 새로운 흐름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책

실재하는 생태공동체 마을과 사람들을 모델로 했기에 책을 읽다보면 저도 모르게 이름이나 지명을 검색하고 있을 정도로 생생하고 리얼한 이야기

현재의 삶이 답답하거나 숨 막히는 20대, 30대 혹은 다른 삶을 꿈꾸는 40대, 50대 이상이라도 읽다보면 희망이 샘솟는 미래지향적 이야기!

저자소개

장미리

생태공동체마을에서 여러 가지 재미있는 일을 하며 명상을 하고 글도 쓴다.

이화여대 간호학과를 나와 대학병원에서 일하기도 했고 학교 보건샘으로도 일했다. 제일 오래 다닌 직장은 출판사인데 귀촌한 후에도 농사보다는 책을 짓고 있다. 그동안 《무심》, 《쥬디의 전생이야기》, 《생태공동체 뚝딱 만들기》, 《너는 사랑이라 말하지만 나는 그리움이라 말한다》 등의 책에 저자 또는 엮은이로 참여했다.

생태공동체 입문기인 《숨 쉬는 마을로 라라라~》를 출간하고 1년 만에, 마을생활의 민낯을 속속들이 공개하는 후속편을 썼다.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으며 자연과 함께 깊이 숨 쉬는 삶을 살고자 한다.
블로그 blog.naver.com/mireest


* 그림 : 신지우
제주도에서 그림 그리며 일하고 있다. 대안학교를 나와 17살에 디자인 회사를 다닌 경험을 살려 '생기발랄 다이어리'란 생활툰을 연재하고 있고, '17살 디자이너의 근무일지'란 제목으로 전자책 출간을 하였다. 디자인과 일러스트 작업 및 강연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행복하고 나다운 삶을 찾아가고 있는 가치 크리에이터.
페이스북 지우찡 @jiwoozzing

목차

* 특별한 깡촌으로의 초대
나중에 읽으면 좋을 조금 긴 들어가는 글
_ 숨 쉬는 마을이라니 웬일이니

* 인생이 뭐라니
아직 더운 여름의 끝
폭풍전야
귀인의 조짐
어린 왕자의 뜻밖의 제안

* 이정표도 없이 떠난 여행
라라라~ 도시 탈출
樂生- 즐거움이 샘솟는 곳!
사건의 시작, 모자남 가출을 결심하다
암탉을 위한 세레나데?
한밤의 난투극
서울에서 온 시골백작

* 마을살이의 시작
이런 깡촌에서의 첫날밤
화장실 팝니다? 그런 거 안 사요!
마을살이 위기에 처하다
새벽부터 백두산 다녀온 얘기
5일장 나들이
날아라~ 삼십육鷄

*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건
스머프 하우스에서 어린 왕자와 커피를
육식을 즐기지 않는다고?
4시간의 기적
맑게 밝게 따뜻하게
호박씨 마을회의
이제야 털어놓는 이야기

* 붓을 들어 미래를 그리다
어쩌다 어쩌다 어쩌다, 고구마를
왱왱 화장실 경보
우주의 어느 짠내 나는, 숨 쉬는...
Letter from 울보 시인
한 달 후, 5차원 마법
그 여자는 무엇이 되었을까?

* 겨울에 쓰는 에필로그_ 여행의 예감
* 책에 나오는 장소와 인물에 대하여

책 속으로

마을은 원래 있던 마을이 아니라 갑자기 뚝딱 생겨난 마을이다. 어떤 마을인가? 도시에서 각자 다양한 삶을 살던 사람들이 자연과 함께 하는 지속 가능한 삶을 살기 위해 만든 ‘생태공동체’ 마을이다.

기존의 도시와 마을이 있는데 왜 굳이 또 만들었을까? ‘다른’ 삶을 살고 싶었기 때문이다.
어떤 삶인가? 미래를 준비하느라 현재를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여기에서 행복하고 보람 있는 삶, 살기 위해 어쩔 수 없다며 자연에 폐를 끼치는 것이 아니라 조금 불편하더라도 자연과 공존하는 삶, 단지 돈을 벌기 위해서나 의무 때문이 아니라 하고 싶은 일을 즐겁게 하며 사는 삶이다.

*

참다못한 내가 한방 쪼았다.

“도대체 만지지도 못하면서 닭은 왜 키워요?”

“달걀 먹으려고...”

달걀이라니, 언감생심! 남자 네 명이 들어가서 닭을 이리 몰고 저리 몰고 하나도 잡지도 못하고, 이 열대야에 무슨 일이야! 그런데 정말 저러다 닭을 잡기는커녕 닭들에게 잡히는 건 아닌지.

얼마 전 유튜브에서 본 영상이 떠올랐다. 동물과 인간의 입장이 바뀌어 인간들이 가축이 되어 괴롭힘을 당하는 내용이었다. 그럴 정도로 지금 동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는 주제였는데, 상상만으로도 끔찍했었다.

*

“뜨악! 오늘 화장실 청소하신 분 누구세요?”

“왜요? 또 화장실이에요?”

“청소를 하고 나서 왜 통을 안 넣어놨어요! 급한 김에 그냥 앉았는데 일어나보니...”

으악! 다들 경악, 경악이었다. 상상도 할 수 없는, 아니 하기 싫은 일이었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앉기 전에 아래를 안 보나?”

“누가 일일이 아래를 확인해요.”

아아.. 짠내 진동... 너무나 지질하고 사소하다. 먹고 자고 싸는 문제... 큰 일이 아니라 이렇게 작은 일이 마을에서는 참으로 중요하다. 화장실 청소를 어떻게 하느냐, 낙생은 누가 하느냐, 어느 요일에 누가 하며 누가 하루라도 더 많이 하는지 적게 하는지, 명상 시간에 누가 조는지, 장작은 누가 몇 개를 땠는지, 개밥을 언제 주는지... 이런 게 일상이었다. 이런 일상을 공유하고 있으니, 가족이었다.

*

내가 어디 있는 줄 알면 깜짝 놀랄 걸. 생태공동체-들어는 봤나, 숨 쉬는 마을이라는 곳이야.
당분간 여기서 좀 지내면서 마을살이를 하려고 해.
여긴 세상의 속도가 아닌, 나름의 숨과 속도로 움직이는 곳이거든.
그런데 있잖아. 김실장도 여기 한번 와보면 어때?
그렇게 쉬지도 않고 전력질주 하니 얼마나 힘들어.
우리는 그렇게 일만 하려고 태어난 게 아니래.
태어났으니 반드시 행복해야 하고, 그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알고 그 일을 할 수 있어야 가능하대.

*

힘든 그대, 긴장을 풀고
자연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면서 흔들거려 보자.
별똥별 쏟아지는 소리
멀리서 해님이 동 틔울 준비 하는 소리
더 먼 별에서 꽃이 피어나는 소리
오래 전 그 약속을 찾아
어린 왕자가 보내는 숨 쉬는 통신에
주파수를 맞춰 보면 어떠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