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선인이 만난 우주

지구를 빛낸 우주인 이야기

지구를 빛낸 우주인 이야기

저자
클레온

연극배우이자 명상가인 저자가 전 세계의 유명 스타들과 인터뷰를 한 책. 전 세계적 유명인들이 알고 보니 우주의 어느 별에서 온 이들이며 지구별에 내려오면서 각자의 인생 스케줄을 짜왔다고 하는데. 예컨대 시리우스 별에서 온 마이클 잭슨은 음악으로 인종과 국경을 초월한 하나된 세상을 만들고자 왔다고 한다.

책소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희극의 대명사 찰리 채플린, 20세기 패션혁명을 주도한 코코 샤넬, 영원한 세기의 디바 마리아 칼라스, <노인과 바다>의 어니스트 헤밍웨이, <어린왕자> 생텍쥐페리.

이 책은 연극배우인 저자 클레온이 역사 속 스타들과의 시공을 초월한 인터뷰를 하는 내용이다.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친 유명인들이 실은 모두 우주의 어느 별에서 온 우주인이며 지구에 오면서 각자 인생의 스케줄을 짜고 왔다고 한다. 마이클 잭슨은 흑인이라는 음악으로 인종과 국경을 하나로 잇는 세상을 꿈꾸었고, 소외된 계층에서 태어난 찰리 채플린은 자신의 영화 소외된 계층에 삶에 대한 희망과 따스한 시선을 주고자 했다고 그들은 말한다.

그리고 이름을 남긴 예술가들, 음악가들, 작가들 혹은 발명가들이 지금까지와 다른 새로운 작품, 아이디어를 세상에 내보인 것은 그들이 더 진화된 별에서 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지구상에 새로운 것은 없으며 모두 우주 어디에선가 가져온 것이고 그들은 파장을 통해 지구에 공유하기 위한 사명을 가지고 왔다고 한다.


자신을 구속하던 옷에서 벗어남으로써
자기 사랑을 실현하라는 메시지를 주려 했습니다.
더 이상 남자에게 종속되고 성 안에 틀어박혀
‘누구누구 백작의 아내’ 이런 타이틀이 아닌 한 인격체로서
‘나는 코코 샤넬이다’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자신감을 주고 싶었죠.
자신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나뿐입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세요.
-코코 샤넬


어린왕자의 인생이 바로 제 인생이고 제가 원하는 삶이었어요.
저는 그렇게 삶을 마감했고 남은 사람들이 글 속의 나처럼
나를 그리워해주기를 바랐어요.
이 책을 읽고서는 다들 밤하늘의 별을 쳐다보며
저 별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나도 죽으면 별로 돌아가는가
라는 생각을 가진 적이 있을 겁니다.
나는 사람들에게 돌아가야 할 별을 만들어줬습니다.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숱한 역경의 순간에도 자신의 재능과 열정적인 신념으로 지구별을 빛내준 마이클 잭슨, 찰리 채플린, 코코 샤넬, 마리아 칼라스, 헤밍웨이, 생텍쥐페리.

파장을 통해 그들에게 직접 전해들은 삶과 사랑의 생생한 메시지. 가슴속에 영원한 별로 남아준 그들의 이야기는 밝혀지지 않는 재미와 감동을 줄 것이다.

이 책에서 등장하는 스타들(지금은 자기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우주인들)은 모두 용감하게 지구라는 험난하고도 아름다운 바다에 배를 띄웠고 풍랑 속에서 치열하게 노를 젓던 지구별 유학 선배들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 누구라도 자신의 인생의 주인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은 그들이 지구인 모두에게 준 가장 값진 선물이라 할 것이다.

그들은 현재 많은 지구인들도 자신들처럼 경험을 위해 우주의 어느 별에선가 왔다고 했다. 그래서 인간은 원래 누구나 외로운 존재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우주 어디에선가 지구로 온 인간은 그 별에서 혼자 온 것이 외롭고, 좋은 환경에서 지내다 지구라는 힘든 학교별에 온 자기가 서럽고, 그래서 그 별로 다시 돌아가고 싶어 항상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거라 했다.

우주 안에 홀로 외로움을 아는 자가 자신을 사랑하고 타인을 사랑하고 모두를 사랑할 수 있을 것이고, 그리움을 수시로 느끼는 자가 바로 본향을 찾아가는 힘을 발굴해 자신과 타인에게 나눌 것이며, 서러움을 아는 자야말로 진정 타인의 아픔을 공감하고 그것을 위로할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이 책을 읽게 되는 누구라도 자신과 자신의 삶을 사랑할 수 있기를 바래본다.

저자소개

클레온

저자 클레온은 알럽 뉴욕을 외치며 맨해튼 구석구석을 활개치던 나름 뉴요커이자 나름 배우였다. 귀국 후 펄쩍펄쩍 언제 달려들지 모르는 개구리와 씨름하며 사람 팔자 정말 모르는 거를 실감하며 물 맑고 공기 좋은 산골짜기에서 하루하루 자연과 교감하며 살아가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_우리들의 리허설

* 제 1막, 시대의 아이콘으로 살다 / 마이클 잭슨, 찰리 채플린

시리우스별 ☆ 마이클 잭슨 interviewed by 클레온
-시리우스별의 마음 치유사, 마이클 잭슨
-그를 둘러싼 소문들
-음악으로 세상을 잇다

헤드로포보스별 ☆ 찰리 채플린 interviewed by 클레온
-헤드로포보스 신사, 찰리 채플린
-그의 삶, 그의 영화
-인생은 희극이다


* 제 2막, 독립적인 여성의 삶을 살다 / 코코 샤넬 , 마리아 칼라스

시리우스별 ☆ 코코샤넬 interviewed by 클레온
-시리우스별의 똑똑한 이기주의자, 코코샤넬
-샤넬, 그녀가 지구에 온 까닭은?
-샤넬 = 더 스타일
-나를 책임질 수 있는 건 오직 나

잉케별 ☆ 마리아 칼라스 interviewed by 민경주
-잉케별의 예술가 마리아 칼라스
-그녀가 선택한 삶
-오페라, 다양한 삶을 체험하기 위한 도구
-오나시스와의 사랑, 그녀의 선악과
-음악으로 마음을 정화시키다


* 제 3막, 정신을 이끌어주는 삶을 살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생텍쥐페리

잉케별 ☆ 어니스트 헤밍웨이interviewed by 브리짓
-헤밍웨이의 사명, 고통의 승화
-단순함으로 천 가지를 말하다
-잃어버린 세대 - 지구에 파견된 특별 TF팀
-헤밍웨이, 인생관을 말하다
-그가 자살한 까닭은?
-지구에서의 삶을 성찰하다


* 시리우스별 ☆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interviewed by 김태욱

-시리우스별의 사절단 생텍쥐페리
-지구에 오기까지
-지구에서의 삶과 사명
-마지막 비행
-어린왕자가 탄생되기까지
-시리우스로의 복귀

* 에필로그_우리는 모두 어느 별에서 온 우주인이다

책 속으로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왜 태어났는지도 모르고 전생의 기억도 없기 때문에 서툴 수밖에 없답니다.
서투른 이들이 지구라는 공간에서 부대끼며 살아가다보니 서로에게 상처를 내기 일쑤지만 그래도 지구는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는 우주 최고의 학교이자 자신의 인생의 무대인 특별하고도 아름다운 별이지요. 지구인으로 살아가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끼세요.
- <프롤로그> 중에서


걱정 마세요. 진심은 다 통하니까요.
- <프롤로그> 중에서


순수한 마음으로 사물을 대하고 사람을 대하면 분명 아름다운 세상이 만들어지리라 생각해요. 순수함으로 손을 내밀고 사람들을 맞이해 주세요. 사람들의 순수한 마음을 믿어주세요. 그것이 서로가 하나가 되는 지름길이니까요. 외롭거나 힘이 들 때 ‘나엘움’이란 단어를 떠올리세요. 저의 본래 이름입니다.
- <제 1막, 시대의 아이콘으로 살다, 마이클 잭슨> 중에서


소외된 계층에서 태어나 자랐기 때문에 제 삶 자체가 무궁무진한 소재 덩어리일 수밖에 없었고, 그들에게, 세상 사람들에게 그리고 저 자신에게 희망을 주고 싶었습니다. 그것이 제가 바라던 것이었습니다. 사람들이 제 영화를 보고 조금이라도 위안을 얻는다면 그래서 희망을 갖게 된다면, 이 세상은 더 없이 아름다울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 <제 1막, 시대의 아이콘으로 살다, 찰리 채플린> 중에서


자신을 구속하던 옷에서 벗어남으로써 자기 사랑을 실현하라는 메시지를 주려 했습니다. 더 이상 남자에게 종속되고 성 안에 틀어박혀 ‘누구누구 백작의 아내’ 이런 타이틀이 아닌 한 인격체로서 ‘나는 코코샤넬이다’라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자신감을 주고 싶었죠. 자신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나뿐입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세요.
- <제 2막, 독립적인 여성의 삶을 살다, 코코샤넬> 중에서


어딘가에 미친다는 말이 있죠? 전 노래에 미쳐 있었어요. 그건 즐거운 미침이었죠.
순간순간이 저로서는 너무 행복했기 때문에 몇 시간을 연습했는지 이런 것들은 저에게는 큰 의미가 없었어요.
- <제 2막, 독립적인 여성의 삶을 살다, 마리아칼라스> 중에서


이야기의 가장 미묘한 부분들은 바로 독자의 상상에 의해 완성이 되지요. 작가는 말하는 대신 넌지시 암시만 해줍니다. 제 소설들은 내용이 아주 풍부한데 왜냐하면 10%만 글로 적혀 있을 뿐 나머지 부분은 모두 보이지 않는 마음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 <제3막, 정신을 이끌어주는 삶을 살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중에서


어린왕자의 인생이 바로 제 인생이고 제가 원하는 삶이었어요. 저는 그렇게 삶을 마감했고 남은 사람들이 글 속의 나처럼 나를 그리워해주기를 바랬어요. 이 책을 읽고서는 다들 밤하늘의 별을 쳐다보며 저 별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나도 죽으면 별로 돌아가는가? 라는 생각을 가진 적이 있을 겁니다. 나는 사람들에게 돌아가야 할 별을 만들어줬습니다.
- <제3막, 정신을 이끌어주는 삶을 살다,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