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학교 수선재 - 맑게 밝게 따뜻하게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건강하게 사는법
HOME > 명상학교 > 명상교과서



탁기는 한 번에 다 나가는 것이 아니라
호흡을 하면서 계속 조금씩 조금씩 나갑니다.
기운은 링거 바늘에서 주사액이 떨어지듯이 들어오고 나가는 것이지,
한꺼번에 확 들어왔다가 확 나가지 않습니다.
몸이 다 열린 상태에서는 기맥이 넓어져서 시원하게 많이 들어오고 많이 나가지만,
처음에는 조금씩 가늘게 들어왔다가 가늘게 나갑니다.

사람을 만났는데 탁기 때문에 너무 힘들고 도저히 대화를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때는 탁기를 중단으로 받아서 단전으로 내려서 계속 태우면서
대화를 하면 영향을 덜 받습니다.
그 자리에서 할 수 없다면 집에 와서라도 방금 말씀드린 방법을 통해 탁기를 배출하시고요.

내 탁기도 주체하기 어려운데 남한테 받은 탁기까지 안고 살 수는 없습니다.
가만히 놓아두면 계속 몸 안에 쌓이므로 반드시 배출하시길 권합니다.

탁기가 빠지면 기운이 없을 수도 있지 않느냐 묻는 분도 계시더군요.
그런데 탁기가 빠졌다 해서 기운이 없진 않습니다.
오히려 목욕한 것처럼 몸이 개운합니다.

대개 지치고 피로한 것은 탁기가 쌓인 것이 원인입니다.
그럴 때 탁기를 쭉 빼면 몸이 약간 나른한 것 같으면서도 개운합니다.
날아갈 듯 가볍습니다.
미련두지 말고 아낌없이 탁기를 빼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 지기는 30% 이상 받지 마라 2008-09-11 5798
60 지기, 천기, 우주기 2008-09-09 6269
59 맑으면 선을 베풀 수 있다 2008-09-05 5841
58 마음으로 맑아지려는 노력 2008-09-02 5916
» 탁기가 빠지면 날아갈 듯 가볍다 2008-08-29 5947
56 탁기를 내보내는 경로 2008-08-26 5848
55 탁기를 빼는 다섯 가지 방법 2008-08-23 6382
54 명상으로 매일 배출하라 2008-08-19 5887
53 배출하지 못하면 병이 된다 2008-08-15 5840
52 겉에 뭉친 탁기, 안에 뭉친 탁기 2008-08-12 5851
51 정신적 갈등과 번뇌가 주원인 2008-08-07 5854
50 탁기와 활성산소 2008-08-01 6021
49 탁기는 먼지 같은 것 2008-07-29 5974
48 맑은 기운, 탁한 기운 2008-07-25 5969
47 경락은 기가 흐르는 길 2008-07-22 5682
46 몸을 풀어주는 지압법 2008-07-18 6095
45 몸을 두드리는 타법 2008-07-15 5964
44 오행 도인법 2008-07-11 5880
43 뒷골이 뻑뻑한 경우 2008-07-08 6135
42 어깨 통증이 있는 경우 2008-07-04 6288